2022-07-04 19:21 (월)
Special Report
윤석열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어려운 이웃에 두텁게 지원하겠다"
윤석열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어려운 이웃에 두텁게 지원하겠다"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1.3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1일 설날 인사를 통해 소외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1일 설날 인사를 통해 소상공인 등 어렵고 소외된 이웃을 보다 두텁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1일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어려운 이웃을 보다 두텁게 지원하겠다"고 말하고 설명절에도 삶의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명절일수록 우리 사회에 더욱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이 많다. 한부모, 아동, 장애인 복지시설 등에서 나눔의 정신을 실천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설날인사를 통해 "명절 연휴에도 삶의 현장에서 헌신하고 계신 모든 분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하고 특히 "설을 앞두고 코로나 확진과 입원환자가 급증해 걱정입니다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이겨내고 있다. 모든 환자 분들의 쾌유를 기원하며, 그 곁을 지켜주신 의료진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또한 취업을 준비중인 사람들에게 "취업과 시험 준비로 미처 발걸음을 옮기지 못한 분들도 있다. 어렵고 힘든 시간이지만 여러분의 땀과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엄숙히 드린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따뜻한 명절일수록 우리 사회에 더욱 소외되고 어려운 분들이 많이 계신다. 한부모, 아동, 장애인 복지시설 등에서 나눔의 정신을 실천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로 많은 분들께서 절망하고 있다.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 모두 어려운 시간을 묵묵히 감내하고 또 이겨내고 있다. 이분들 모두가 우리의 이웃이자 가족이다. 그러기에 한 분, 한 분 놓칠 수 없는 분들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저는 기회가 있을때 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어려운 이웃을 보다 두텁게 지원하고, 이 분들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드리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마지막으로 "책임있는 변화로 희망을 만들 책임은 저와 국민의힘에 있다"고 말하고 "정권교체는 그 첫걸음이다. 낡은 이념으로 국민 편가르지 않고, 경제 도약을 이루는데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 나라의 번영을 열어가는 그 토대를 탄탄히 닦겠습니다. 분열이 아닌 통합의 대한민국으로 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