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09:51 (토)
Special Report
웹젠 노사 "2주간 집중 교섭기간 갖자"...웹젠 노사 상생을 위한 국회 간담회’서 밝혀
웹젠 노사 "2주간 집중 교섭기간 갖자"...웹젠 노사 상생을 위한 국회 간담회’서 밝혀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5.1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웹젠 노사가 다음 주부터 2주간 ‘집중 교섭 기간을 갖자’고 의견을 모았다.

12일 열린 ‘웹젠 노사 상생을 위한 국회 간담회’에서 노사는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노웅래 의원실‧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실‧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공동 주최했으며  웹젠 노조와 사측 인재문화실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임금 갈등을 비롯한 노동환경 전반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웹젠은 지난해부터 임금 인상률을 놓고 노사 갈등이 지속되고 있으며, 게임업계 최초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게다가 불합리한 근무환경에 대한 근로자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 노사 양측의 입장 차이는 좁혀지지 않은 상태다.

최근 중간관리자급 직원들이 줄지어 퇴사했으나 인력 충원이 제대로 되지 않아 기존 직원들은 업무 과중을 겪게 됐다. 또한, 재택근무 권장 기간에 출근을 강요하거나, 주 52시간 초과 근무 내역을 축소‧삭제하는 등 억울하고 부조리한 상황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증언도 있어 해결이 쉽지 않아 보인다.

이날 간담회에서 웹젠 노사는 다음 주부터 2주간 집중 교섭 기간을 정해 이 사안에 대해 논의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웹젠 사측은 향후 구체적인 인력 충원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현실적으로 가능한 부분에서 노사 임금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임금 및 근로조건을 개선하기 위해 별도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노웅래 의원은 “최근 IT업계가 ‘꿈의 직장’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실제로는 외부에서의 인기와 달리 잔혹한 고강도 노동 현실에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면서  "K-게임의 글로벌 영역 확장과 건강한 성장이 필요한 만큼 노사 모두가 공감하는 방안을 도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 또한 “안전하게 일하고, 일한 만큼 정당한 대가를 주는 것이 노동에 대한 존중”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