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회재, YTN졸속매각해 한전KDN 손해끼치면 "배임" [영상]
김회재, YTN졸속매각해 한전KDN 손해끼치면 "배임" [영상]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11.24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회재, 민주당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 중에서

"윤석열 정권은 그야말로 속전속결 군사 독재 정권식 밀어붙이기다. 한전 KDN의 정관에는 방송 사업에 대한 내용이 명확히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추경호 기재부 장관은 공기업들이 YTN 지분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며 한전 KDN의 YTN 지분 매각을 합리화하고 있다. 추경호 장관의 주장이 틀렸다"

"YTN 지분을 막무가내로 매각하려는 정부는 직권남용의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흑자를 내고 있는 우량 기업인 한전 KDN이 자산가치와 디지털 분야 등에서 성장하고 있는 YTN의 지분을 졸속으로 매각하게 된다면 이는 곧 한전 KDN에게 손해를 끼치게 되는 일이므로 배임에 해당될 것이다"

"게다가 이번 YTN 지분 매각 의견을 냈던 산업부 TF 과반수가 정부 또는 여당 소속이거나 민영화론자 YTN 지분 매각 시 매수가 이야기되고 있는 언론과 밀접한 인사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 언론의 사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충암고 동기동창이라고 하니 언론 장악을 넘어 윤석열 정권 주변 인사들에 대한 특혜까지 그 의혹이 확대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