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뷰런테크놀로지, ‘팀프레시’와 손잡고 국내 콜드체인업계 최초 친환경 자율주행 배송 공동사업 추진
뷰런테크놀로지, ‘팀프레시’와 손잡고 국내 콜드체인업계 최초 친환경 자율주행 배송 공동사업 추진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11.2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런테크놀로지, ‘팀프레시’와 친환경 자율주행 배송 공동사업 추진. 왼쪽부터 팀프레시 김찬우 COO, 뷰런테크놀로지 이승용 COO

창업 초기 ‘네이버 D2SF’ 등으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지난 1월에 100억 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바 있는 뷰런테크놀로지가 국내 콜드체인 업체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친환경 자율주행 배송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콜드체인 업계에서 자율주행 트럭을 이용하여 식자재를 배송하는 것은 국내 최초 사례이다.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뷰런테크놀로지(대표 김재광)가 콜드체인 전문기업 팀프레시(대표 이성일)와 함께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친환경 배송 실증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2일 양사가 공동 발표했다

김재광 뷰런테크놀로지 대표는 “라이다 센서 하나만으로 자율주행을 성공한 우리의 기술력을 활용해, 수많은 물류 사업자들이 직면한 문제를 해소하고 물류업계를 혁신해 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2019년도에 창업한 뷰런테크놀로지는 현재 라이다(LiDAR) 센서 한 대 만으로 미국과 한국에서 안정적인 자율주행에 성공해 큰 주목을 받았고,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히 사업을 전개 중이다.

팀프레시 이성일 대표는 “식자재 새벽배송 서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효율성과 안전성을 담보할 수 있다면, 이만큼 의미 있는 물류 업계의 혁신이 또 없을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팀프레시는 수도권 중심의 콜드체인 새벽배송에서 90%가 넘는 점유율을 달성하며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다.

뷰런테크놀로지에 따르면 “양사는 뷰런테크놀로지의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이 탑재된 전기 트럭을 활용해, 팀프레시의 신선 식자재 배송을 친환경적으로 수행하는 공동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팀프레시는 배송관리 시스템과 식자재 물동량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활용해, 뷰런테크놀로지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전기트럭으로 팀프레시의 물류 센터에서 각 지역의 점포까지 신선 식자재를 안전 운송할 계획이다. 특히 네이버랩스가 구축한 고정밀지도(HD MAP)를 활용해 사업을 한층 더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기트럭을 활용한 뷰런테크놀로지의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은 이미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내년 1월부터 팀프레시의 배송관리 시스템을 활용하여 본격적으로 판교지역을 주축으로 시범사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뷰런테크놀로지는 자율주행 라이다 솔루션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법인 설립에 이어 최근 독일 뮌헨에도 법인을 설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