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롯데케미칼, 한국석유공사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과 운영 공동개발 및 투자
롯데케미칼, 한국석유공사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과 운영 공동개발 및 투자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09.2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요약

롯데케미칼은 한국석유공사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과 운영 공동개발 및 투자한다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석유공사와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및 투자하고 수입 터미널 공동개발 및 운영, 암모니아 개질 수소 사업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롯데케미칼은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감축 위해 한국전력,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과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래 수소 산업 주도권 확보 및 기술 선점 위해 미국 시지지, 일본 스미토모 상사 그룹과 세계 최초 암모니아 광분해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케미칼과 한국석유공사는 서로의 강점을 모아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에 포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확보한 수소·암모니아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들과도 꾸준히 협력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및 탄소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은 “탄소중립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주요 국가 및 기업에서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암모니아 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 사가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저장·유통·활용에 이르는 청정에너지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른쪽부터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과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이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업무협약(MOU)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케미칼과 한국석유공사가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생산 및 운영 사업 공동 개발 및 투자를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감축에 협력한다.

롯데케미칼과 한국석유공사는 20일 오후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과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본 협약을 통해 양 사는 각 사가 보유한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및 투자 △수소·암모니아 수입 터미널 공동개발 및 운영 △암모니아 개질 수소 사업 개발 등에 협력한다.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소비처·대량 공급망·친환경 기술 등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 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가 있다.

이를 위해 롯데케미칼은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과 수소·암모니아 관련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을 추진하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이행을 위해 한국전력,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과 협력하고 있다. 동아시아 지역의 수소·암모니아 공급 안정성 확보 및 시장 확대를 위해 일본 대표 종합무역상사인 이토추 상사와도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또 미래 수소 산업 주도권 확보 및 기술 선점을 위해 미국의 시지지(Syzygy), 일본의 스미토모(Sumitomo) 상사 그룹과는 세계 최초로 암모니아 광분해 기술의 공동 실증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롯데케미칼은 세계 최대 규모의 암모니아 열분해 기술 실증에 이어 광분해 기술까지 실증을 진행하며 국내 수소·암모니아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을 실천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는 2차 오일쇼크 이후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위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그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이제는 신 청정수소 시대로의 전환에 있어 탄소중립의 한 축을 담당하는 종합에너지 기업으로 빠르게 변모해 가고 있다. 특히 장기간 축적된 해외자원개발 및 원유 유통·비축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저장·유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케미칼과 한국석유공사는 서로의 강점을 모아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에 포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롯데케미칼은 다양한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확보한 수소·암모니아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들과도 꾸준히 협력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및 탄소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석유공사 김동섭 사장은 “탄소중립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발맞춰 주요 국가 및 기업에서 기존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암모니아 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 사가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저장·유통·활용에 이르는 청정에너지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양사가 국가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미래 친환경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