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순호 경찰국장, 이상민 행안부 장관 사퇴 촉구' 서영교 기자회견
'김순호 경찰국장, 이상민 행안부 장관 사퇴 촉구' 서영교 기자회견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8.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순호 경찰국장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순호 경찰국장과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서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수사권 통제와 국민 통제가 점입가경"이라고 단언하고 "시행령으로 경찰국을 만드는 위헌·위법한 만행을 저지르더니 군사정권 시절 ‘정권의 끄나풀’ 역할로 특채된 경찰을 경찰국장으로 앉혔다"고 비난했다. 

서 의원은 "국민들이 원하는 경찰은 권력의 끄나풀이 아닌 오직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경찰이다. 요즘 경찰국과 경찰국장의 모습을 보면 국민을 위한 경찰의 모습이 퇴색될까 걱정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국가와 국민에 충성하는 참된 경찰 ‘안병하’치안감님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그는 " 안병하 당시 전남경찰청 경찰국장님께서는 전두환 정권의 발포 명령에 끝까지 저항하셨습니다. 그 결과 군사정권의 고문을 받으셨고, 그 후유증으로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안병하 치안감님이 목숨을 바쳐 지키셨던 국가와 국민, 그리고 민주인권위민 경찰을 이제는 우리가 지켜야 한다. 밀정 특채 김순호와 김순호를 내세워 민주 경찰을 무너뜨리려는 이상민 장관, 그리고 윤석열 정권에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또한 "윤석열 경찰장악 의도의 상징, 김순호는 경찰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헌법질서를 유린하고 국회와 국민을 모독한 이상민 장관도 사퇴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을 계획하고 결정한 윤석열 대통령,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