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승희, 국회의원 시절 보좌직원 교체횟수 "전체 국회의원 중 4번째"
김승희, 국회의원 시절 보좌직원 교체횟수 "전체 국회의원 중 4번째"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6.1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김승희 복지부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 보좌직원 교체 횟수가 전체 국회의원 중 4번째로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남인순 국회의원이 국회사무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20대 국회 당시 김승희 의원실에서 재직한 보좌직원(인턴 제외)은 타 직급간 중복된 동일인을 제외한 실인원이 총 2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 중 4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의 재직 총인원(인턴 제외) 평균은 15.8명으로, 김승희 의원실 재직 총인원이 평균보다 약 2배 가량 많았다. 전체 평균보다 적은 총인원(15명 이하)이 재직한 의원실은 186곳으로, 전체 의원실의 절반을 훌쩍 넘겼다.

한편 제20대 국회 당시 김승희 의원실에서 재직한 직급별 총인원은 4급상당 6명, 5급상당 11명, 6급상당 5명, 7급상당 9명, 8급상당 5명, 9급상당 9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7급상당 비서직에 총 9명이 재직했는데, 이는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별 7급상당 비서 재직 인원 중 가장 많다. 다시 말해 제20대 국회 전체에서 김승희 의원실이 7급 비서를 가장 많이, 가장 자주 교체했다는 의미이다.

한편, 김승희 후보가 당시 국회 홈페이지에 올린 의원실 채용 공고는 모두 삭제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통상적으로 채용 공고 글쓰기 및 삭제 권한은 해당 의원실에게 있다.

남인순 의원은 “김승희 복지부장관 후보자측은 보좌직원 교체 논란에 대해 ‘의원실 내 동일인에 대한 상당수 중복 계산된 수치’, ‘개인적 사유로 이뤄진 면직’이라고 주장하였으나, 보좌직원 교체가 전체 20대 국회의원 중 4번째로 잦은 것으로 나타나 궁색한 해명에 불과하다”면서 “보좌직원 교체가 빈번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국회의원실의 정상적인 업무수행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원보좌직원 정원은 제18대국회~20대국회에는 총 7인이었으나, 제20대국회 중간에 8급상당 비서직이 신설되어 총 8인까지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