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9:21 (월)
Special Report
김예지, 시각장애인 이동권 보장돼야...."복지콜 서비스, 3년간 단 1대도 증차 못해"
김예지, 시각장애인 이동권 보장돼야...."복지콜 서비스, 3년간 단 1대도 증차 못해"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4.0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지 의원은 1일 시각장애인의 이동권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지 의원은 1일 시각장애인의 이동권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예지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시각장애인의 이동권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시각장애인은 특별교통수단인 복지콜도, 그리고 대중교통인 시내버스도 어느 것 하나 맘 편하게 탈 수 없다"면서 시각장애인의 이동권에 대한 현실을 지탄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가기 위해서는 이동권 보장이 필수적"이라면서 "이동권은 기본권 중 하나로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자유롭고 안전한 이동을 누릴 수 있는 권리다. 따라서 이와 같은 중요성으로 인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을 비롯한 많은 법령에서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교통약자 이동권과 관련된 여러 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해 보면 아직 시각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은 요원한 실정"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시각장애인 복지콜 서비스, 3년간 단 1대도 증차 못해

김 의원은 "특별교통수단인 시각장애인 복지콜 서비스의 최근 3년간 현황 자료를 보면, 처리 비율은 2019년 60.3%에서 2021년 75.6%로 증가했고, 평균 탑승시간도 2019년 42.4분에서 2021년 37.9분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얼핏 보면 이동권에 대한 여건이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이동량 자체가 감소한 원인으로 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처리 비율의 분모에 해당하는 접수 건수가 2019년 61만 7141건에서 2021년 48만 6895건으로 21%나 감소하였는데, 이러한 감소 추세는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2020년부터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복지콜 전체 운행 대수는 3년간 158대 고정된 상황으로, 단 1대도 증차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동량이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간다면 결국 2019년과 같은 상황으로 내몰릴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중증 시각장애인 10명 중 4명은 복지콜을 신청했음에도 연결되지 못해 탑승이 불가능할 것이고, 복지콜이 연결된다고 하더라도 평균 42분을 기다려야 탑승이 가능할 것이다. 더구나 이는 평균 탑승 시간일뿐 실제 이동이 많은 출퇴근 시간 등에서는 2시간 이상 기다리는 경우도 허다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서울에 사는 시각장애인 이모씨는 “출퇴근 시간에는 복지콜 연결이 어려워 아침 6시부터 복지콜을 미리 신청해요. 너무 일찍 출근하더라도 그게 맘이 편하거든요”라고 복지콜 이용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교통약자 중 시각장애인, 버스 이용률 가장 낮아

김 의원은 "2021년 서울시에서 실시한 '시각장애인버스 이용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시각장애인의 버스 이용에 대한 문제점이 잘 나타나 있다"고 설명했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제6조에 근거하여 국토부 장관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5년 단위의 계획(“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그러나 서울시 보고서에 따르면 기존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 상의 평가 지표가 시각장애인의 실제적인 버스 이용 편의를 크게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즉 실태조사 및 평가에 있어 이동편의시설 기준적합 설치율이라는 인프라 중심의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데 이는 전반적으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한 사회기반시설 조성이라는 면에서는 큰 의의가 있으나, 교통약자별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보행환경)에서 겪는 어려움과 요구사항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일원화된 지표로 인하여 교통약자별 특성을 고려하지 못하는 한계가 존재하는 것이다.

특히, 시각장애인에게 있어 버스 이용을 위해서는 승하차시 필요한 정확한 정보접근에 대한 인프라나 서비스가 중요함에도 교통수단에 있어 저상버스 도입만 핵심적인 지표로 두고 있다. 결국 전체 교통약자를 대상으로한 인프라 중심의 실태조사로 인해 실태조사 결과가 시각장애인의 실제 이용의 편리함과 크게 관련되지 않는 형태로 도출될 가능성이 있다.

김 의원은 "이는 교통약자의 유형별 버스 이용률에 잘 드러난다. 전체 교통약자의 버스 이용률이 55.1%인데 반해 시각장애인의 버스 이용률은 33.7%에 불과했다. 전반적으로 교통약자의 버스 이용 빈도가 낮은 편이나, 교통약자 전체 평균보다 시각장애인의 버스 이용 비중이 더 낮은 상황인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시각장애인 박모씨는 “매번 달라지는 승차 위치를 찾는 것과 여러 대의 버스가 동시에 도착할 때 타야할 버스를 식별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했으며 또한 “버스 내에서도 카드단말기와 하차벨의 위치가 일정하지 않아 찾을 때 어려움이 있다”라며 “이러한 문제들로 혼자서는 버스를 타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시각장애인 한모씨는 “설령 도움을 받아 버스에 탑승하더라도 잔여 좌석의 위치를 찾기 어려워 승객이 별로 없는 상황에서도 서 있는 경우가 있고, 이때 상당한 심리적 위축감이 생긴다”라며, “버스 기사님들도 교통약자서비스에 대한 이해 교육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현재 시각장애인은 특별교통수단인 복지콜 서비스도, 대중교통인 시내버스도 어느 것 하나 편하게 이용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동의 문제는 기본 권리로써 원하는 곳을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방법으로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서는 인프라 조성 외의 제도적, 인식적 개선이 함께 수행되어야 한다”며, “현행법에는 특별교통수단의 운전자 등 일부 승무원만을 대상으로 교통약자서비스에 관한 교육을 강제하고 있으나, 이를 확대하여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의 운전자를 포함하여 교통약자서비스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을 발의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교통약자 인식 개선과 관련된 법안을 시작으로 장애인의 완전한 이동권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