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 광고 연결 페이지 중 58%가 기사 사칭 광고페이지
인터넷신문위원회, 인터넷신문 광고 연결 페이지 중 58%가 기사 사칭 광고페이지
  • 이이영 기자
  • 승인 2021.12.2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및 광고 특별 모니터링 결과 발표

[창업일보 = 이이영 기자]

인터넷신문위원회가 기사 및 광고 특별 모니터링 결과 기사 SNS 인용 비율은 인스타그램 42.2%이 가장 많았고 페이스북이 30.0%로 뒤를 이었다. 또한 인터넷신문 광고 연결 페이지 중 58%가 기사 사칭 광고페이지로 나타났다.

인터넷신문위원회는 상시적 모니터링 활동과 더불어 인터넷신문의 기사 및 광고 환경에 영향을 끼친 주요 이슈를 선정하여 학계 전문가를 통해 7월부터 12월까지 특별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기사의 경우 “온라인 신문의 SNS 활용 보도현황을 통해 살펴본 인터넷 신문의 퀄리티 저널리즘 제고”를 주제로 중앙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유홍식 교수가 진행했다.

광고의 경우 “인터넷신문 광고 랜딩 페이지의 기사 사칭 광고현황 및 소비자 인식”을 주제로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전종우 교수가 진행했다.

이번 모니터링의 결과를 살펴보면 기사의 경우, 보도 시 활용된 SNS의 유형에는 인스타그램 42.2%, 페이스북 30.0%이며, 연예인, 정치인, 인플루언서 순으로 나타났다.

광고는 인터넷신문 기사와 함께 게재되는 1차 광고를 통해 연결되는 랜딩 페이지가 공식 홈페이지가 아닌 광고 페이지로 연결되는 비중이 32.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본 광고페이지를 분석한 결과 58%가 기사를 사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신문위원회는 "이번 모니터링 활동과 관련, 주요 결과를 지난 10월 25일과 11월 19일에 비대면 웹 세미나 방식으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하였으며, 해당 영상은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