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19:15 (일)
Special Report
‘던파 페스티벌’, 올해는 어떤 모습일까?
‘던파 페스티벌’, 올해는 어떤 모습일까?
  • 유연빈 기자
  • 승인 2021.12.1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단일 게임 최대 행사

[기사요약]

15회째를 맞는 '2021 던파 페스티벌 더 넥스트 띵’이 오는 19일 오후 7시부터 ‘던파’ 공식 트위치 채널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넥슨 관계자는 "코로나 여파로 이번 행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면서 "이번 행사에는 가슴을 뛰게 하는 업데이트 발표, 대회, 축하 공연, 그리고 체험 행사까지 다양하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윤명진 네오플 이사 및 총괄 디렉터
윤명진 네오플 이사 및 총괄 디렉터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던전앤파이터 페스티벌(이하 ‘던파 페스티벌’)’은 국내 단일 게임 최대 행사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매년 진화된 행사 방식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자리를 이어오고 있다.

변화된 환경에 맞춰 작년은 역대 최초 온라인으로 개최해 Part1과 Part2로 나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고, 당시 누적 시청자도 62만여명을 기록하며 흥행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2021 던파 페스티벌 더 넥스트 띵’은 오는 12월 19일(일) 오후 7시부터 ‘던파’ 공식 트위치 채널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15회를 맞는 이번 ‘던파 페스티벌’에는 과연 어떤 콘텐츠와 즐길 거리로 즐거움을 제공할지 살펴본다.

◆ ‘소통의 아이콘’ 윤명진 총괄 디렉터가 직접 전하는 ‘던파’ 미래상

자동 생성된 설명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던파’ 이용자들에게 친숙한 윤명진 총괄 디렉터가 직접 무대에 오른다는 점이다.

윤 총괄 디렉터는 이용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는 친근한 개발자로 알려져 있다. 지난 8월 윤 총괄 디렉터는 4년여만에 던파 라이브 서비스로 복귀하자마자 소통을 위한 온라인 생중계 ‘던파로ON 2021 SUMMER’에 등장했다. 현장에선 사전 수렴된 총 2,397건의 의견에 대해 다양한 개선안을 공개하고 질의응답을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의견을 교류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져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연중 가장 큰 ‘던파’ 이벤트인 ‘던파 페스티벌’에서 윤 총괄 디렉터가 공개할 내용에 관심이 몰린다. 특히, 올해 1부 업데이트 발표는 총 90분으로 예정돼 있어 작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어났다.

각종 ‘던파’ 커뮤니티에서는 윤 총괄 디렉터 등장과 발표 분량을 보고 최고 레벨 확장, 신규 전직 공개 등 대규모 업데이트와 함께 이용자 니즈를 반영한 개선안, 이벤트 등 다양한 내용이 공개될 거라는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발표 규모감은 올해 ‘던파 페스티벌’ 타이틀 ‘더 넥스트 띵(THE NEXT THING)’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이는 ‘던파’ 이용자들에게 ‘띵진’으로 불리는 윤 총괄 디렉터가 그리는 큰 그림이자 ‘던파’ 미래에 대한 비전 제시를 암시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역대 두 번째 온라인 개최, 작년 증강현실 이어 올해는 참여형 이벤트

작년 ‘던파 페스티벌’은 플랫폼에 맞게 증강현실(AR) 기술과 각종 영상 및 카메라 촬영 기법을 접목시켜 시공간을 넘나드는 장면을 연출해 이용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진화된 행사 방식은 올해에도 계속된다.

이번 ‘던파 페스티벌’에서 2부는 이용자도 직접 온라인으로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현장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2부에선 ‘던파’ 이용자에게 익숙한 총 8명의 플레이어가 4개팀으로 현장에 마련된 게임에 참여하며, 시청자들은 온라인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이벤트에 참여해 ‘띵 포인트(THING POINT)’를 모을 수 있다. 포인트는 전용 웹페이지에서 노트북, 모니터, 스페셜 오라 아바타, 클론 레어 아바타 등 원하는 혜택으로 교환 가능하다.

네오플 조종실 남윤호 실장은 “'2021 던파 페스티벌 더 넥스트 띵’은 온라인 상에서 유저분들이 직접 참여해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를 다양하게 접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공개를 앞둔 겨울 업데이트 발표, ‘던파’ 미래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