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18:49 (화)
창업전략
엔씨소프트, 신규 ‘3D 스캔 장비’ 2종 도입...잔주름과 모공까지 정교한 3D 모델링
엔씨소프트, 신규 ‘3D 스캔 장비’ 2종 도입...잔주름과 모공까지 정교한 3D 모델링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11.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NC)의 주력 R&D 분야 중 하나...‘비주얼 센터’에 신규 장비 마련
잔주름과 모공까지 정교한 3D 모델링 구현하는 ‘라이트케이지(LightCage)’
최대 1km를 한 번에 스캔...현실의 장소를 3D 데이터로 변환하는 ‘라이다(LiDAR)’

[창업일보 = 김지수 기자]

엔씨소프트가 사내 ‘비주얼 센터(Visual Center)’에 ‘라이트케이지(LightCage)’, ‘라이다(LiDAR)’ 등 신규 장비 2종을 도입했다.

엔씨(NC) 비주얼 센터는 게임 및 영상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R&D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신규 장비는 엔씨(NC)가 국내 게임사 최초로 도입해, 사실적인 캐릭터와 배경 데이터를 확보하는 데 사용한다.

‘라이트케이지’는 ‘3D geometry(3D 공간의 물체를 표현하는 점들과 변수)’와 ‘상세한 피부 표면의 질감’을 캡처하기 위한 스캔 장비다. 156개의 멀티 플래시 조명과 60대의 카메라가 동기화되어, 다각도의 빛과 화각으로 한 번에 수백 장의 사진을 촬영한다. 잔주름이나 모공 등 실제 사람의 피부를 세밀하게 구현하고, 얼굴의 색상 변화까지 정교한 표현이 가능하다.

‘라이다’는 실측을 기반으로 광대역 장소를 3D 스캔하는 장비다. 초당 100만 포인트의 레이저 펄스를 통해 물체의 표면 정보를 시각화한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지역까지 최대 1km의 장소를 한번에 스캔할 수 있다. 넓은 범위의 배경과 사물이 고품질의 3D 데이터로 변환되어 활용도가 높다. 신규 장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엔씨(NC)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