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웹젠 3분기 실적 하락 "신작출시 지연...기준 게임 매출 성장 둔화"
웹젠 3분기 실적 하락 "신작출시 지연...기준 게임 매출 성장 둔화"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11.0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젠, 2021년 3분기 영업수익 664억원/ 영업이익 163억원/ 당기순이익 144억원
‘뮤 아크엔젤2’ 등 국내외 게임서비스에 집중하며 실적 안정화에 주력
NFT 등 미래 게임기술 확보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 마련/ 중대형 신작게임 개발도 지속

[창업일보 = 김지수 기자]

웹젠이 2021년 3분기 영업수익 664억원, 영업이익 163억원, 당기순이익 144억원의 실적을 공시했다.

5일 공시된 웹젠의 2021년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6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020년 3분기) 대비 37.9%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63억원, 당기순이익은 144억원으로 각각 62.42%, 57.58% 줄었다.

직전 분기(2021년 2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수익은 7.25%,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9.44%, 21.67% 하락했다. ‘

◆웹젠 2021년 3분기 실적

 

뮤 아크엔젤2’ 이후 신작 출시가 지연되고, 이미 출시한 게임들은 매출 성장이 둔화하면서 웹젠의 3분기 실적은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웹젠은 자체 개발프로젝트의 진행을 서두르면서 당분간 라이브게임들의 서비스 향상에 주력한다.

현재 ‘웹젠블루락’, ‘웹젠노바’ 등의 개발자회사에서 2022년부터 시장 출시를 목표로 5개 이상의 신작게임 개발프로젝트를 진행 중이지만, 출시일까지는 신작 공백이 생긴다.

그사이 외부투자를 늘려 퍼블리싱 신작을 추가 확보하는 한편, 블록체인 등 게임 관련 기술을 보유한 개발사 및 벤처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성장 동력을 추가한다.

자체 개발프로젝트와 더불어 중장기 투자계획을 수립해 모바일은 물론 콘솔과 PC 플랫폼 기반의 출시작들을 다수 확보하고, 차세대 게임개발 기술력 확보에도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 투자방안의 세부계획을 마련하기 위한 사내 TF 구성은 이미 시작했으며, ‘외부 우수 개발진과의 파트너십 구축’과 ‘사업적으로 실현된 미래기술 확보’를 목표로 회사의 중장기 투자방안을 더욱 구체화해 간다.

특히, 해외게임 시장에서 그 사업성을 인정받은 ‘NFT(대체불가토큰, Non Fungible Token)’ 등의 블록체인 기술을 우선 사업대상으로 정하고 사례분석 및 관련 산업계와의 협의도 시작했다.

기존의 신작게임 확보와 우수 개발자 영입, 퍼블리싱 투자와 게임소싱을 위한 개발사들과의 협력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모바일과 PC게임은 물론 콘솔게임 프로젝트까지 폭넓게 국내외 게임개발사들을 만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인디게임사부터 벤처업체까지 게임산업에 접목할 우수 개발진을 만나 그 아이디어와 미래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면서, “위드코로나 이후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고려하면서 안정과 기술투자의 균형을 맞추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