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16:47 (목)
최민정 공식입장!
최민정 공식입장!
  • 이진영
  • 승인 2021.10.12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한국 쇼트트랙 여자 국가대표팀 심석희(24·서울시청)와 국가대표 A코치 사이에 주고받은 문자메시지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 고의충돌 의혹에 대해 최민정(23·성남시청) 측이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12일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을 상대로 심석희와 국가대표팀 코치가 모의한 의혹이 있는 충돌사고, 일명 '브래드버리 만들기'에 대해 고의성 여부를 철저히 밝혀달라"며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고의충돌 의혹은 심석희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했던 '변호인 의견서' 내용이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의견서에는 심석희와 A 코치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적인 문자 메시지들이 담겼는데, 국가대표 동료들을 향한 욕설이 담겼다.

또 최민정에 대해 "하다가 아닌 것 같으면 여자 브래드버리 만들어야지"라고 이야기 해 고의충돌을 의도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스티븐 브래드버리(호주)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앞서 달리던 선수들이 한데 엉켜 넘어지는 바람에 어부지리로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다.

2018년 2월22일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심석희와 최민정은 서로 부딪혀 넘어졌다. 마지막 바퀴에서 최민정이 바깥으로 크게 돌며 치고 나오다 코너 부분에서 심석희와 충돌했다.

심석희는 페널티를 받아 실격 처리됐고, 최민정은 4위로 밀렸다.

올댓스포츠는 "최근 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당시 심석희와 A코치의 대화 내용 및 실제 경기에서 일어난 행위를 엄중한 사항이라고 판단, 체육회와 빙상경기연맹에 관련된 의혹들을 낱낱히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경기가 열렸던 당일 밤에는 심석희가 A코치와 '그래도 후련하겠다. 최고였어-ㅎㅎ'라고 대화를 주고 받았다. 이 내용은 해당 충돌이 우연이 아닌, 고의적으로 일어났음을 짐작케하는 결정적 증거로 여겨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동회 올댓스포츠 대표는 "당시 최민정은 팀 동료와 충돌로 인해 획득이 유력했던 금메달을 어이없게 놓쳤을 뿐만 아니라 무릎인대를 다쳐 보호대를 착용하고 절뚝거리며 걸을 정도로 심한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이어 "심석희와 A코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고, 서로 칭찬하고 기뻐하는 대화내용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볼 수 있다"며 "이는 승부조작을 넘어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한 범죄행위라고 볼 수 있다"고 보탰다.

또 "심석희는 2018년 2월13일에 A코치와 나눈 대화에서 최민정이 500m 경기를 치르는 것과 관련해 중국의 취춘위를 크게 외치며 응원했다고 언급했다. 우리나라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국가대표팀 동료가 해당 경기에 출전함에도 불구하고 공개적인 장소에서 팀 동료의 경쟁자인 중국 선수를 응원했다는 것은 태극마크를 단 국가대표 선수로서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내년 2월 베이징올림픽에선 어떤 생각과 행동, 어떤 매국행위를 할지 심히 우려된다"고도 했다. 심석희와 최민정은 내년 베이징올림픽 국가대표로 선발된 상태다.

최민정에 대해선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로서, 우리 나라에 최고의 성적을 가져오기 위해 훈련에 매진하고 있었다. 그러나 심석희에 대한 신뢰가 완전히 무너진 상황에서, 심석희와 향후 같은 공간에서 훈련하고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것은 최민정에게 심각한 스트레스와 부담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는 곧 경기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실제로 최민정은 이번 일로 인한 충격으로 향후 심석희와 함께 훈련하거나 대회에 출전하는 상황에서 평창올림픽때와 똑같은 상황이 재발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정신적으로 불안해하고 있다"고 했다.

심석희는 관련 의혹을 부인하는 가운데 빙상경기연맹은 조사에 나섰다.

사진 최민정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