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버트리 사과!
올리버트리 사과!
  • 이진영
  • 승인 2021.10.1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올리버 트리 (Oliver Tree)가 과거 투어 홍보를 위해 故(고) 종현의 영정 사진을 무단으로 도용한 것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올리버 트리는 지난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종현 사진과 관련해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 누구도 상처 입힐 의도는 없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 이미지를 만들지 않아 출처를 몰랐다.
알았다면 절대 올리지 않았을 거다. 종현의 영정사진이라는 것을 알고 즉시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악의적인 의도는 없었다.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아주 어리석은 실수였다. 죽음에 대한 앨범과 투어를 기획 중이라 해당 사진을 올렸다. 상처받은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종현의 가족과 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사과했다.

올리버 트리는 지난해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머리카락을 자른다”라며 영정사진에 자신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원본 사진이 종현의 영정 사진이라는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당시 올리버 트리는 사진을 삭제 후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케이팝 팬들을 ‘극성팬’이라 조롱해 비판을 받았다. 최근 해당 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자 사과문을 올렸다.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올리버 트리는 독특한 비주얼과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히트곡에는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이 있다.

사진 올리버트리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