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정부, 123억 투입 "공공기술기반 시장 연계 창업탐색지원사업 추진"
정부, 123억 투입 "공공기술기반 시장 연계 창업탐색지원사업 추진"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1.02.21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7개 실험실창업혁신단 및 국내외 시장탐색교육기관를 신규 선정
(주)에스오에스랩의 자율주행용 레이저 센서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정부가 실험실 기술을 활용한 창업활성화에 팔을 걷고 나섰다.

이를 위해 총 123억원 규모의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을 공모하고 7개 실험실창업혁신단 및 국내외 시장탐색교육기관를 신규 선정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진척에 나섰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학, 출연 등의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위한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 일명이하 ‘한국형 아이코어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이코어사업은 잠재고객을 발굴하는 미국 국립과학재단 NSF I-Corps 창업교육 방법론 적용 프로그램이다. 

과기부는 이에 따라 22일부터 한 달간 수도권, 충청권, 대경권, 호남권, 동남권 등 7개 권역 실험실창업혁신단과 시장탐색교육기관, 125개 창업탐색팀을 선정 공고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5년부터 미국 국립과학재단과 연계하여 창업아이템의 잠재고객 발굴을 통한 사업화모델 수립을 지원하는 창업탐색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하여 지난 5년간 교육을 이수한 319개 팀 중 156개 팀이 창업기업을 설립하고 716명의 신규고용 창출을 창출한 바 있다. 

특히 ㈜에스오에스랩은 미래에셋 등의 투자사로부터 총 166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였고, ‘㈜메디노’와 ‘MiDAS 연구소’는 각각 80억원,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성공사례가 지속적으로 축적되고 있다.

올해에는 향후 5년 간 창업탐색교육 및 창업보육을 전담할 7개 실험실창업혁신단과 시장탐색교육기관을 신규 선정한다.

특히 그간 실험실창업혁신단 위주로 진행하던 시장탐색교육을 전국 단위로 확장하기 위해 실험실창업혁신단이 속한 권역의 다른 대학, 출연 등을 협력기관으로 지정하고 실험실창업혁신단이 이들 기관과 함께 시장탐색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시장탐색교육기관은 창업팀이 아이코어 방법론을 이해하고 교육을 성실히 이수할 수 있도록 창업교육전문가 대상 재교육을 추진하고, ‘아이코어 프로그램 워크북’을 개발하여 일관성 있는 창업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한다.

이공계 창업탐색팀의 경우 다양한 기술 분야에 대한 수요를 반영하여 전년대비 약 28% 확대된 125개 팀을 선발한다.

창업탐색팀은 사업화모델구축, 잠재고객 발굴·인터뷰, 아이템 수정·보완까지 창업에 이르는 전주기적인 지원을 받게 되며, 올해 처음으로 운영되는 최소기능제품 검증과정을 통해 시제품 제작 시의 실패가능성을 줄이고 시장에 보다 효과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창업의지가 높고 성과가 우수한 창업팀에 대해서는 창업 이후 후속 지원사업을 연계*하여 시장 진입을 지원하고, 해외사업화를 목표로 하는 팀에는 투자유치 방안 및 아이템 수정 등 ‘해외시장 특화 멘토링’을 지원하여 글로벌 창업에 대한 도약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권석민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한국형 아이코어사업이 ’21년 더 확대되고 체계적인 모습으로 실험실창업을 선도하는 만큼,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실험실기술의 가치를 새롭게 창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