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바이든 “동맹강화·북핵해결 긴밀하게 협력키로”
문재인-바이든 “동맹강화·북핵해결 긴밀하게 협력키로”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0.11.13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가지고 양국의 동맹을 재확인했다. 두 정상간의 통화는 오전 9시부터 14분간 이뤄졌다.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위해 긴밀히 소통할 것”을 강조했다. 이에 조 바이든 당선인은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번영의 핵심축”이라면서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확고히 유지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형이 12일 미국 존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형이 12일 미국 존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이날 미국 재향군인의 날에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최근에는 직접 우리 언론에 기고문을 보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한 바 있음을 언급하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와 관련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하게 코로나에 대응해 온 데 대해 문 대통령께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있어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공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이후 가능한 조속히 만나 직접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