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고용-모태펀드투자 "서울‧경기에 편중 심각"
벤처투자고용-모태펀드투자 "서울‧경기에 편중 심각"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0.10.11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투자 74%, 모태펀드 투자 70.3% 수도권에 집중
벤처투자고용 70.5%인 1,331명이 서울‧경기에 집중
지방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늘릴 필요성 제기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벤처투자집행과 모태펀드 투자를 통해 얻은 고용성과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돼 지방 벤처기업에 대한 배려와 투자비중을 늘릴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의 74%가 서울‧경기에 편중됐으며 2015년 이후 모태펀드 투자의 70.3% 수도권에 집중됐다. 또한 벤처투자를 통한 고용인수의 70.5%인 1,331명이 역시 서울‧경기에 집중됐다. 11일 양금희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37,523개의 벤처기업 중 537개의 기업이 9,285억원의 투자를 받아 1,886명의 고용성과를 거뒀지만 투자 기업과 금액 모두 서울과 경기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체 투자기업 537개 중 서울 283개, 경기 105개로 전체의 73%를 차지했으며, 투자금액도 9,285억원 중 서울이 4,918억원, 경기가 1,956억원으로 전체의 74%가 서울과 경기에 편중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투자 직전 대비 올해 6월 고용의 증감을 나타낸 고용 성과도 서울과 경기에 집중됐다. 2019년 말 대비 2020년 6월 1,886명으로 13.1%의 고용증가율을 보였으나, 이 중 56%에 해당하는 1,058명이 서울에 집중되었다. 하지만 강원, 인천, 울산의 경우 고용인원 증가 인원이 한 자리수에 불과했다.  

모태펀드를 통한 벤처 투자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편중돼 지역 벤처기업을 위한 벤처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료 양금희 의원 제공
모태펀드를 통한 벤처 투자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편중돼 지역 벤처기업을 위한 벤처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료 양금희 의원 제공

투자기간을 2015년부터 2019년으로 살펴봐도 상황은 비슷했다. 5년간 2,618개 기업이 10조5,137억원을 투자 받아 44,821명의 고용성과를 거뒀는데, 서울 25,096명 ‧ 경기 11,596명으로 전체 고용증가 인원의 81.8%가 두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단위 고용 증가율은 68.3% 수준이었으나, 대구‧경남‧경북‧세종의 경우 증가율이 20%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태펀드 자펀드의 지역별 투자현황도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기업에 투자된 금액이 8조5,484억원으로 전체 12조1,494억원의 70.3%에 달했다. 이에 반해 지방기업 투자금액은 5대 광역시 9.3%, 그 외 지방 8.2%에 불과했으며, 세종, 울산, 전남, 전북‧제주, 광주, 대구 등 7개 지역은 1%에도 달하지 못했다. 

모태펀드는 정부재정으로 결성하여, 벤처펀드에 출자하는 정책 모펀드로 모태펀드가 벤처펀드(자펀드)에 출자하고, 운용사가 민간자금을 포함한 자펀드를 결성하여 유망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제도다. 양금희 의원은 “정부의 모태펀드 등 벤처투자 지원 정책이 오히려 수도권과 지방의 불균형을 고착화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의 벤처 중소기업에 대한 모태펀드 투자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