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AI기반 ‘코로나19’ 자가격리자용 패치 개발 성공
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AI기반 ‘코로나19’ 자가격리자용 패치 개발 성공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0.05.2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모니터링 모바일 어플리케어션. 

[창업일보 = 박용우 기자] 스마트축산 ICT 전문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uLikekorea co. Ltd, 대표 김희진)가 ‘코로나19’ 증상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패치형 디바이스 및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발표하여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재확산 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패치’ 개발에 성공한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를 만나 코로나패치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세계최초로 자가격리자용 코로나19 패치제품 개발에 성공했는데?

▶네. 전 세계 500만명 이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0만명 이상 사망자가 발생하며 감염병의 확산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입니다. 유라이크코리아는 모든 기술력을 동원하여 가축질병 조기예측 시스템인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를 바탕으로 사람 대상 ‘코로나19’ 모니터링을 위한 패치형 디바이스 및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코로나19 패치는 어떤 제품인가요?

▶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적인 재질로 만들어진 ‘코로나19 패치’는 5X5cm 크기로, 가슴에 부착해 인간의 체온, 맥박, 활동지수, 기침여부, 위치 등을 실시간 측정할 수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보균자의 건강상태 패턴 추이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여 지속적인 기침, 이상 체온, 활동지수 등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LoRa(Long Range), Cat.M1, Sub-GHz, 3G/4G 등 다양한 통신환경 기반 생체데이터를 수집합니다.

-코로나19 패치개발 동기는 무엇인지요? 어떤 기술로 만들었나요?

▶유라이크코리아는 이미 5억개 이상의 가축질병 빅데이터를 보유한 기업입니다.

가축질병에서는 세계 최고라고 자부합니다. 코로나19 발생이후 사람에게도 이 기술을 적용하여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개발케 되었습니다.

-코로나19패치는 어떤 경로를 통해 운영되나요?

▶코로나19 보균자의 건강상태 패턴 추이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여 지속적인 기침, 이상 체온, 활동지수 등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LoRa(Long Range), Cat.M1, Sub-GHz, 3G/4G 등 다양한 통신환경 기반 생체데이터를 수집합니다.

그리고 코로나19 패치 전용 앱(APP) 및 웹(Web) 서비스를 통해 생체데이터 분석 그래프, 위치 이동 추적정보, 치료이력, 이상감지 알람 등을 자가격리자, 능동감시자 및 정부 유관기관, 관할 보건소 대상 실시간 제공합니다.

-코로나19 패치는 누구에게 적용시키나요?

▶코로나19 패치 모니터링 시스템은 14일 의무 자가격리가 필요한 해외입국자를 포함,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격리자의 컨디션과 위치를 최대 4개월간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가 이탈 시, 휴대폰에 즉각적인 경고 알람을 통해 감염 확산 방지와 생명에 위독한 긴급상황 대비 조기 대처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 회복 후인 자가격리 해지자 대상 일정기간 동안 생체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 치료 경과 파악에 도움을 줄 것입니다.

-코로나19 판매는 어떤 경로로 하나요?

▶ 글로벌 IT기업 소프트뱅크(SoftBank)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해외시장에 판매할 계획입니다.

소비자가는 USD 30(예정)으로 현재 코로나19 확산 고위험 국가인 미주, 브라질을 시작으로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한편,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정부로부터 코로나19 긴급 사용 승인이 나는 대로 국내에 먼저 공급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케어에 들어간 국내 주요 의료기관 대상 무료 보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자사가 보유한 5억개의 동물 생체데이터 분석 역량을 통해 코로나19 등 인간 감염병 관리에 유용한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재확산 방지에 기여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