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능 2주연기 "12월 3일 치르기로"
대입 수능 2주연기 "12월 3일 치르기로"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0.03.3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ytn 캡처
3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대입수능 연기와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 ytn 캡처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대입수능이 2주 연기 된다. 

정부는 초중고 개학을 4월 9일 이후로 연기하면서 당초 11월 19일 치르기로 한 대학수학능력시험도 2주 연기한 12월 3일 치르기로 했다. 성적발표는 12월 23일 통지된다.

3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대학 입시 일정 조정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와관련  "고교 개학 연기와 학사일정 변경에 따른 교육 현장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설명하면서 "수험생의 대입 준비 기간을 확보하고 원활한 고교 학사 운영 여건을 조성하고자 연기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따라 올해 대입 일정이 전반적으로 미뤄진다.  

수시모집에 반영될 고교 3학년생 1학기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9월 16일로, 정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12월 14일로 미뤄지게 된다. 

수시모집 기간은  109일에서 3일가량 줄어든 106일, 그리고 정시·추가모집 기간도 11일 안팎 단축된다.

수시 원서접수 기간역시 9월 23∼29일로 2주 연기되고 합격자는 12월 28일 발표될 예정이다.

정시 원서접수 기간도 내년 1월 7∼11일로 2주가량 연기되고 합격자 발표일은 2월 6일로 예정됐다.

이와 관련한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은 교육부 요청에 따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대학과 협의를 거쳐 다음 달 중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