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피해 관광업체 1000곳에 100억 지원
서울시, 코로나19 피해 관광업체 1000곳에 100억 지원
  • 문이윤 기자
  • 승인 2020.03.3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업계 무급휴직자에도 총 50억 지원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광업계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광업계에 100억원을 지원한다.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서울시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서있는 관광업계에 총 100억 원을 투입하여 서울관광 위기극복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30일 서울시는 영세 여행업계에 실질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을 위해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여행업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극심한 대표 업종이다.

서울 소재 여행업체는 서울 전체 관광사업체의 약 73.7%를 차지하고 있고, 여행업이 무너지면 관광숙박과 관광식당 등 연계 산업이 줄도산 할 우려가 큰 만큼 여행업에 대한 우선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우선 서울시는 총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5년 이상 여행업을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 1,000개 여행업체에 각 500만원씩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 2~3월 월매출 평균액이 전년도 월매출 평균액 대비 75% 이상 감소한 업체 중 매출액 감소비율이 높은 업체를 우선 대상으로 고려하여 지원하며  여행상품 기획 및 개발에 대한 사업계획 등을 심사하여 총 1,000개 업체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선정된 업체에는 재정적 지원과 함께 전문가 현장 컨설팅도 실시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고, 업계의 자생력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또는 서울시관광재단, 서울시관광협회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사각지대에 놓인 관광업계 무급휴직자에도 총 50억 지원하기로 했다. 내달 1일부터 신청접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