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선정 "대국민 공개로 진행"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선정 "대국민 공개로 진행"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9.12.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강소기업 100개 기업을 선정하기 위한 최종평가를 대국민 공개로 진행한다..

4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100명 내외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이 후보기업의 발표와 평가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배심원으로서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이들 국민 심사배심원의  해당 의견은 선정심의위원에게 제출되어 평가자료로 활용된다.

지난달 18~28일 실시된 국민심사배심원단 모집에는 총 865명이 신청 하는 등 높은 참여 열기를 보였다.

 
국민심사배심원단은 대표성과 균형성을 고려해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산업역군으로 일하는 현장 기술전문가 또는 연구원, 기술사업화 전문가, 퇴직 과학기술 인력까지(전문학사, 학사, 석박사 모두 포함) 계층과 직군에 걸쳐 고르게 안배해 구성했다.
 
강소기업 사업은 중소기업계의 뜨거운 관심 속에 모두 1,064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그 중 300개 기업이 1차 서면평가를 통과하였다.

평가를 통과해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향후 5년간 30개 사업을 통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全 주기에 걸쳐 기업당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면평가를 통과한 기업들은 약 2주간 외부 전문가의 현장평가와 기술평가를 거쳤으며, 이후 기술분야별 산학연 전문가 39명으로 구성된 심층평가단의 심층평가를 거쳐 총 80개 기업이 후보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5일 진행되는 최종 평가에서는 후보 강소기업의 공개발표와 선정심의위원의 질의와 이에 대한 응답을 통해 강소기업을 결정하며, 참관을 희망하는 국민 모두에게 공개해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최종 평가는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기업별 발표와 질의 및 응답 시간을 충분히 배정하기 위해 기계금속, 기초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전기전자 1·2 등 7개 분과로 나누어 진행된다.
 
한편, 강소기업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기술분야별 산·학·연 최고 권위자 32명으로 구성된「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선정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선정한다.
 
선정심의위원회는 산업계, 학계, 연구계, 관계부처 등 45개 기관에서 총 208명의 전문가를 추천받아 구성했다.
 
변리사, 투자심사역 등 사업화 전문가를 포함해 기술의 혁신성 뿐만 아니라 사업화 성공 가능성도 균형 있게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LG전자, 르노삼성자동차, 롯데케미칼 등 수요 대기업들도 평가에 참여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역량있는 중소기업을 발굴하는데 일조하게 된다.
 

다만, 소속 대기업에서 추천한 중소기업을 평가할 때는 해당 위원들을 평가에서 배제해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최종 선정평가에는「국민심사배심원단」이 참여해 강소기업 선정에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강소기업 선정 과정은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개발이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의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소재·부품· 장비 전문 중소기업을 발굴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올해 첫 선정인 만큼 엄격한 평가를 거쳐 일정 수준 이상의 중소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며, 최종 선정기업이 100개사에 미달하는 경우 잔여 기업은 차년도에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평가에서 탈락하는 후보 강소기업도 대국민 공개발표를 진행한 우수기업인만큼, 연구개발(R&D) 사업에서 우대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이들 기업들은 차년도에도 다시 강소기업 선정에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강소기업 대표 브랜드는 지난 11월 25일부터 12월 2일까지 총 11,203명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 아래의 대표 브랜드가 41%의 높은 지지율로 최종 선정됐다.
 
강소기업 심층평가위원장인 윤석진 KIST 부원장은 “심층평가 대상인 300개 중소기업 중 우수한 기업이 많아 후보 강소기업을 선정하기 쉽지 않았다”며,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개발이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의 혁신을 이룰 수 있는 기업 중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번 평가를 통해서 우리나라에도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이 많다는 자부심을 느끼게 되었다”고 말했다.
 
중기부 김영태 기술혁신정책관은 “강소기업은 올해 첫 선정인 만큼 엄격한 평가를 통해 일정 수준 이상의 중소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평가하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강소기업을 선정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선정되는 강소기업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소재·부품·장비 전문 중소기업에도 많은 국민적인 관심을 보내주시기를 바라며, 국민심사배심원단 모집과 대표 브랜드 투표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 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