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프랑스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협력협의
한-프랑스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협력협의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9.11.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프랑스간 스타트업 스마트제조 협력을 위한 양국 장관간 협의가 5일 서울 청부청사에서 열렸다. 사진 ytn 캡처
한-프랑스 스타트업 스마트제조 협력을 위한 양국 장관 협의가 5일 서울 청부청사에서 열렸다. 사진 ytn 캡처

[창업일보 = 노대웅 기자] 한-프랑스 양국 장관이 만나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협력 확대 및 강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드릭 오 프랑스 경제재정부 및 공공활동회계부 디지털 담당 국무장관을 만나 양국간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 장관은 자국의 스타트업 관련 주요 정책을 소개한 데이어 현재 진행 중인 스타트업 및 벤처투자 분야 한-프랑스 협력 현황도 공유했다.

 
중기부는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에게 현지 엑셀러레이팅을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7월에는 한국벤처투자와 프랑스 공공투자은행(BPI France)이 공동 출자해 벤처펀드를 결성하는 등 스타트업 분야에서 프랑스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이번달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2019에서도 ‘한-프랑스 테크포굿 서밋 2019)’을 열어 양국 스타트업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이날 한국의 스마트제조 혁신 정책 및 데이터 센터 구축 방안 등을 설명하면서, 향후 양국의 협력 사업을 AI와 제조 데이터 등 스마트제조 분야로 넓혀갈 것을 제안했다.
 
박 장관은 “프랑스는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스타트업 국가’를 목표로 적극적인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펼쳐 청년 실업률을 23%에서 19%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면서 “한국도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는 만큼 양국이 스타트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