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에 빛나는 불법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 대전, 충북만 아직~
휴가철에 빛나는 불법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 대전, 충북만 아직~
  • 박상수 기자
  • 승인 2019.08.07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의 한계를 뛰어넘는 국민 체감형 교통 서비스로 행정 신뢰도 상승

[창업일보 = 박상수 기자] 무더운 여름을 피해 가족과 함께 충남 보령시로 휴가를 떠난 A씨.. 휴가 중에 처음 가본 지역에서ATM기를 찾아 은행앞에 잠깐 차를 주차했다가 불법 주정차 단속이 될 뻔한 아찔한 경험을 했다.

다행히 보령시에서 시행중인 불법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를 미리 앱으로 가입해 이동 주차를 안내하는 메시지를 받고 차를 이동 주차할 수 있었다. A씨는 “불법 주정차는 하면 안되지만, 처음 가본 지역에서 불법 주정차단속 구역임을 알지 못하고 급한 마음에 은행일을 보려 했는데, 단속 하기 전 미리 안내 메시지를 받아보니 행정에 대한 믿음감이 생겼다.”라고 밝혔다.

2010년 서울 동대문구청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전국 120개 이상의 지방자치단체에서 불법 주정차 구역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일시적으로 주차 또는 정차한 차량의 차주 휴대폰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며, 500만대가 넘는 서비스 등록차량에 대해 양질의 교통행정 서비스를 제공해 운전자의 자발적인 이동주차로 원활한 교통 흐름과 불법 주정차로 인한 사고 예방 효과를 거두고, 국민이 직접 체감하는 실효성 높은 행정 서비스중 하나로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휴가철 및 명절 등 차량 이동이 많이 이루어지는 시기에 서비스가 더욱 각광을 받고 있어,예전에는 각 지방자치단체들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서비스를 도입하였다면 이제는 지역 주민뿐만 아니라 지역에 방문하는 관광객 및 방문객에게 질 높은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정책으로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또한, 서비스 제공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인천광역시, 대구광역시, 광주광역시는 이미 광역단체 차원에서 통합하여 운영하고 있고, 울산광역시 및 부산광역시는 주요 기초단체가 서비스를 시행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통합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기를 조율 중에 있다.

한편 전국적으로 불법 주정차 단속알림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짐에도 정부종합청사, 조달청 등 수많은 정부 기관이 위치한 대전광역시와 관광지가 많은 충청북도에서 많은 차량 이동량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도입을 한 기초단체 및 지방자치단체가 단 한 곳도 없어 선진 교통 행정 서비스의 더딘 행보로 인한 지역민과 방문객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주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