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플러스(A+) 가동...."전문엔젤·액셀러레이터가 추천하면 기보가 2배 보증"
‘엔젤플러스(A+) 가동...."전문엔젤·액셀러레이터가 추천하면 기보가 2배 보증"
  • 성창일 기자
  • 승인 2019.07.0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벤처붐이 가시화되면서 엔젤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엔젤플러스'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된다.
정부의 '제2벤처붐'이 가시화되면서 엔젤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엔젤플러스'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된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엔젤투자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이 본격가동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엔젤투자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 시행 및 ‘기보 엔젤 파트너스’ 발대식 행사를 지난 3일 개최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발동을 걸었다.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은 제2벤처붐 가시화의 첫 번째 후속조치였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뒤이은 두 번째 조치로서 전문엔젤·액셀러레이터이 자체적으로 투자한 유망 창업 초기기업을 추천하면 기보가 투자액의 2배까지 보증하고 보육·투자 등 단계별 지원을 전폭적으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엔젤투자는 기업이 창업하면서 처음 받게 되는 투자로 추후 벤처캐피탈로부터 벤처투자를 받기 전까지 생존하는데 긴요한 자금이나, 한국의 엔젤투자는 제1벤처붐 시절의 규모를 이제 막 회복하고 있는 상태로, 미국 등 선진국에 비하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중기부와 기보는 이를 보완하기 위한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을 기획, 발표하게 되었다. 

세부적으로는 먼저 기보와 협력하는 엔젤투자 전문가 그룹인 ‘기보 엔젤 파트너스’를 구성하고, 파트너스에게는 5천만원 이상 투자 및 보육한 기업 중 연간 2개 기업까지 추천권이 부여된다. 

파트너스가 기업을 추천하면, 먼저 기보 파트너스 보증을 통해 3억원 한도 내에서 엔젤투자액의 2배까지 지원(3억원 한도, 旣 보증액 무관)하고, 보증비율 100% 및 보증료 0.3% 감면의 우대사항을 제공한다. 

별도 보육기능이 없는 전문엔젤이 투자한 기업에게는 기보 벤처캠프 우선 입소기회를 부여,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매칭하여 3개월간 집중 인큐베이팅을 실시한다. 

1단계 지원 이후 매출·고용 등 성과가 우수한 기업은 별도로 선발하여 포스트엔젤보증(기업당 최대 30억원 보증, ’20년 시행) 및 후속투자를 제공한다.

또한  후속투자 유치 기업의 엔젤투자자 지분(구주)을 기보가 인수하는 엔젤 구주투자 제도를 시행하여 엔젤투자자의 조기 회수(Exit) 및 유동성 확보, 재투자를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후속투자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기보가 VC협회와 협력하여 (가칭)IR 라운드테이블과 같은 분기별 IR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