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물공사 도매시장 지방세 감면 3년 연장" 국회발의
"농수산물공사 도매시장 지방세 감면 3년 연장" 국회발의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06.3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호 의원, 농수산물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도매시장 지방세 감면, 2022년까지 3년 연장하는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농수산물공사 도매시장의 지방세 감면을 2022년까지 3년 연장하는 법안이 국회 발의됐다.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도매시장의 운영주체에 상관없이 조세형평성을 맞추고 농수산물의 원활한 유통과 적정 가격유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지난 28일 농수산물공사가 운영하는 전국 도매시장의 지방세 감면을 올해 12월31일까지에서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 연장해주는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 법안은 도매시장 운영주체에 상관없이 조세형평성을 맞추고 궁극적으로 중소상인과 최종소비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발의한 것”이라면서 “농수산물의 원활한 유통과 적정 가격유지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 33개 공영도매시장 중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30개 도매시장은 모두 지방세 납부 의무가 없다. 반면 농수산물공사가 운영하는 도매시장은 올해까지만 한시적으로 지방세가 감면돼 조세 형평성에서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실제 지방세를 납부하게 될 경우 공사에 따라 1년 매출액의 50% 이상을 지방세 납부에 사용하게 될 수도 있어, 이는 고스란히 시설과 임대료 인상으로 이어져 궁극적으로는 중소상인과 최종소비자의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