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 "지역특성에 맞는 소상공인 자영업업자 지원책 추진 필요"
추혜선 의원 "지역특성에 맞는 소상공인 자영업업자 지원책 추진 필요"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9.06.1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정의 당 의원은 지역실정에 맞는 소상공인, 자영업 지원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추혜선 의원실  제공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지역실정에 맞는 소상공인, 자영업 지원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추혜선 의원실 제공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지역 특성에 맞는 중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정책을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19일 추 의원은 안양시 안양 동안을 지역 곳곳의 상가들을 꾸준히 방문하며 상인들의 고충을 꾸준히 청취해온 결과 이같이 밝혔다.

추의원은 "지난 6월 호계종합시장 간담회를 시작으로 안양상공대상 시상식, 지난 15일 안양시 소상공인의 날 행사까지 안양의 중소상공인·자영업자와의 만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하는 등 중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위한 법·제도 개선 노력을 꾸준히 진행해왔다"고 주장했다.

이를 바탕으로 추 의원은 “여의도에서도 갑질피해증언대회를 비롯해 기자회견, 토론회 등을 통해 꾸준히 중소상공인·자영업자와 소통을 해왔지만,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은 그보다 훨씬 더 크다”며 “탁상행정이 아닌 실제 상인들의 어려움을 반영한 지원책들을 마련하기 위해 앞으로도 안양 지역 내 현장 곳곳을 누비며 민심을 살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역사랑상품권 제도가 온전히 정착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중앙 정부부처 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지역 상권과 소비 행태를 면밀히 분석해 지역 특성에 맞는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안양의 경우 상인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스마트 기기 활용수준이 높고 그 인프라가 매우 잘 갖춰진 곳”이라며 “지역 상인단체들과의 논의를 통해 지역 상권의 특성과 시민들의 소비행태들을 반영한 지역사랑상품권 스마트 플랫폼을 구축하는 방안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