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소각기업' 확대 등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지원 강화
'채권소각기업' 확대 등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 재기지원 강화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5.2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실상환 중인 소상공인 채권소각기업 확대
폐업 컨설턴트 양성, 폐업지원센터 설치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 지원규모 확대 및 지원조건 완화
정부가 폐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재기 지원 사업을 강화한다. 사진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정부가 폐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재기 지원 사업을 강화한다. 사진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정부가 채권소각기업을 확대하는 등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재기지원사업을 강화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한 폐업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재기를 지원하고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중기부는 우선 경기불황 등의 이유로 폐업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중 개인회생‧신용회복 중인 자로서 성실 상환중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채권소각기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작년 100억원 수준이던 지원자금을 올해 300억원으로 대폭 확충한다. 

중기부는 우선 폐업 예정이거나 이미 폐업한 소상공인의 신속한 폐업 및 재기를 위해 재기컨설팅, 재기교육, 재창업 지원 등 재기지원사업 지원 규모를 확대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재기지원 인원으로 작년 11,675명에서 올해 28,000명으로 대폭 확충한다. 

또한  ‘폐업지원 컨설턴트 양성사업을 통해 폐업 컨설턴트의 역량을 강화하여 재기지원사업의 효과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련 약 600명의  컨설턴트를 교육 양성하기로 하고 관련 교육과정 및 컨설팅 매뉴얼을 개발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또한 전국 소상공인지원센터에 폐업지원 업무를 전담할 센터를 설치하여 소상공인의 폐업과정 및 사후관리를 일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성실실패자 등이 재창업을 통해 재기할 수 있도록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제도'의 지원조건을 완화하고 보증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