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9' 참가팀 공개 모집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9' 참가팀 공개 모집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9.05.2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상 등 상장, 총 13억 5천만 원의 상금 지급
창업 사업화, 기술개발, 융자‧보증, 국내외 전시회 등 실질적인 창업 지원 
포스터 중기부 제공
포스터 중기부 제공

[창업일보 = 문이윤 기자] 총 13억5천만원의 상금이 걸린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9’가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국내 창업 경진 대회로는 최대 규모,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도전 K-스타트업’ 참가자를 모집공고했다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은 지난 2016년부터 4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국내 최고 상금의 창업경진대회로서 중기부, 교육부, 과기부, 국방부 등 4개 부처가 합동으로 개최해오고 있다. 각 부처별 예선과 통합 본선,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 팀을 결정한다. 지난 3년간 총 16,370팀이 참가했으며, 매년 10팀씩 총 30팀이 선정됐다.

특히 중 30개 수상 팀의 성과를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벤처 캐피털 등으로부터 총 877억 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하고, 105억 원의 정부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우수상을 수상한 ‘페달링(주)’(현 Class101)는 창업 기업 자금 융자, 팁스 등을 지원받아 2018년에 온라인 취미 강의 플랫폼 ‘Class 101’을 출시했다.

‘Class 101’은 현재 누적 사용자가 120만 명을 넘어섰고, 6명이던 직원도 50명으로 8.3배로 늘었다. 소프트 뱅크 벤처스 등으로부터도 120여억 원의 투자도 유치했다.

2017년에 우수상을 받은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대표 박성민)은 기술 보증과 재도전 성공 패키지를 지원받아 매출이 2017년 40억 5천만 원에서 2018년 64억 5천만 원으로 1.6배 늘었다. 직원은 3명에서 111명으로 37배로 늘었고 알토스 벤처스, 카카오 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약 65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올해 참가 대상과 지원 혜택이 더욱 다양해진다.

우선, 참가 자격과 시상 팀이 확대된다. 보다 유망한 창업 팀을 발굴하기 위해 참가 자격을 창업한 지 3년 이내인 창업자에서 모든 창업자로 확대한다.

또한 더 많은 예비 창업자들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본선부터 창업 유무에 따라 창업 리그와 예비 창업 리그로 나누어 각각 10개 팀, 총 20개 팀을 선정해 시상한다.

실질적인 창업을 지원 위한 후속 연계 사업도 확대할 예정이다. 우수팀에 기술보증 추천 등 기존 3개 후속지원 외에 창업패키지사업, R&D, 융자 등 7개 사업이 추가되어 총 10개 사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