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검사로 개인맞춤형 보험추천 가능
유전자 검사로 개인맞춤형 보험추천 가능
  • 소재윤 기자
  • 승인 2019.01.29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맵, 유전자 분석 스타트업 '제노플랜'과 파트너십 체결
금융-바이오 파트너십으로 최초…개인 맞춤형 보험추천 
"다양한 기술 접목해 디지털 보험 플랫폼 입지 공고화"
보맵주식회사 류준우 대표가 지난 22일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자료제공 = 보맵 주식회사
보맵주식회사 류준우 대표가 지난 22일 제노플랜 강병규 대표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자료제공 = 보맵 주식회사

[창업일보 = 소재윤 기자] 앞으로는 유전자 검사를 바탕으로 보험추천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보맵주식회사가 개발·운영하는 보험추천 서비스 '보맵'에 유전자를 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보험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이르면 3월께 선보인다. 

이를 위해 보맵주식회사는 지난 22일 유전자 분석 스타트업 '제노플랜'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처럼 보험업계가 바이오 업계와 파트너십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보맵주식회사는 자사의 보험추천 알고리즘과 제노플랜의 인공지능 기반 유전자 분석 데이터를 결합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하면 고객 유전자를 바탕으로 좀 더 적합한 개인 맞춤 보험추천이 가능해진다.

가령 고객이 키트에 타액을 묻혀 보내면 보맵은 이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라 보험을 관리해준다. 만약 고객이 위암에 걸릴 확률이 60%이상인 유전자를 보유한 것으로 나오면 이를 보장할 수 있는 보험을 추천하는 식이다.

이번 제노플랜과의 협업은 올초 선보인 새버전 V3.0의 연장선이다. 보맵은 새버전 출시와 함께 일상에서 가입할 수 있는 보험상품을 연결하는 서비스 등을 도입했다.

보맵주식회사 류준우 대표는 "개인 유전자 정보를 바탕으로 보다 객관적인 보장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 보험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전했다.

제노플랜은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에 법인을 두고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유전자를 분석하는 스타트업이다. 개인 타액에서 추출한 다량의 유전자 항목과 가족력, 싱활습관 등 비유전적 요소를 분석하고 있다. 소프트뱅크와 삼성벤처투자, 녹십자 등에서 투자받은 금액이 누적 200억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