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L-CAMP'(엘캠프),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 추진
롯데 'L-CAMP'(엘캠프), 글로벌 스타트업 발굴 추진
  • 성창일 기자
  • 승인 2018.12.0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롯데액셀러레이터, 부산시, 부산창조혁신센터가 글로벌시장으로 뻗어나갈 스타트업 발굴에 힘을 모은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2016년부터 운영해 온 스타트업 종합지원프로그램인 'L-CAMP'(엘캠프)의 모델을 부산지역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오는 3일부터 '엘 캠프 부산'에 참가할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엘캠프는 6개월 단위 기수제로 운영되는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선발된 기업에는 2000만~5000만원의 초기 지원금과 사무공간, 경영(법무·회계 등),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후속 투자 등을 지원한다. 

롯데의 전방위적인 지원으로 엘캠프 출신 스타트업들의 성장세는 가파르다. 엘캠프 1~4기 참여업체 61곳의 기업가치는 입주 당시 총 1340억에서 올 11월 초 기준 3477억원으로 약 2.6배 성장했으며, 이중 절반 이상이 후속투자를 유치했다. 

롯데 계열사와의 실질적인 협업 및 사업연계가 활발하다는 점, 300여 명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소개를 할 수 있는 데모데이를 통해 후속연계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 등이 엘캠프가 스타트업들에 각광받는 이유로 꼽힌다고 롯데는 전했다.

롯데는 그동안 수도권 지역 중심으로 운영해 온 엘캠프를 부산지역으로 전파하기 위해 부산시 등과 함께 '엘캠프 부산'을 운영키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1년 단위로 선발·운영되며, 창업지원금 지원과 교육 멘토링, 데모데이 등 프로그램은 엘캠프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보육 및 사무공간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 마련된다. 부산 창업 생태계의 중심인 센텀시티에 위치해 있고, 스타트업 대상 교육 및 네트워킹에 최적화된 공간이다. 앞으로 센텀시티 뿐만 아니라 서면 등에도 별도 공간을 마련해 보육 역량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엘캠프 부산은 부산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 단위로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해외 스타트업도 지원할 수 있다. 국내외의 유망한 스타트업들을 부산에 유치해 부산의 창업 생태계의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목표다. 

선발 기업 수는 10여 곳이며, 사업 아이디어의 혁신성과 창업 멤버의 역량, 롯데 계열사와의 협업 가능성 등이 주요한 심사기준이라고 롯데는 설명했다. 

롯데는 엘캠프 부산을 통해 물류 및 유통, 생활편의(식품, 패션 등) 분야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로봇 등 하이테크 스타트업도 적극 발굴·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스타트업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롯데 계열사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도모할 계획이다.

참가 희망 업체는 오는 31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되며, 2개월간의 심사를 거쳐 출범식 및 본격적인 프로그램 운영은 내년 3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롯데액셀러레이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엘캠프 부산은 통해 부산 출신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우수 스타트업을 부산으로 유치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성장·도약의 플랫폼으로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 서울에 편중돼 있는 고도화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선도적으로 부산지역에 도입해 확산한다는 점에서 엘캠프 부산 출범에 의의가 크다"며 "우리나라 제2의 도시 부산에서 글로벌 도약을 꿈꾸는 우수한 스타트업들을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