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적자 "케이뱅크 395억·카카오뱅크 120억 '적자기록'"
인터넷은행 적자 "케이뱅크 395억·카카오뱅크 120억 '적자기록'"
  • 박성호 기자
  • 승인 2018.09.01 0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가 24일 출시한 '카카오뱅크 프렌즈 체크카드 LIMITED EDITION' 4종. 제공=카카오뱅크.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가 24일 출시한 '카카오뱅크 프렌즈 체크카드 LIMITED EDITION' 4종. 제공=카카오뱅크.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올 상반기 각각 395억원과 129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올 상반기 39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1분기 188억원에 이어 2분기에 207억원으로 손실 규모가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적자 405억원과 비교하면 소폭 감소했다.

수수료 및 마케팅 비용 등 영향으로 영업손실은 395억원을 기록했고 순이자손익은 155억원을 올렸다. 순이자마진(NIM)은 2.00%로 전분기의 2.11%에 비해 떨어졌다. 

고정이하여신규모는 25억원이며 비율은 0.22%를 기록했다. 지난 2분기의 12억원, 0.12%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연체율은 0.44%로 전분기의 0.17%보다 높아졌다. 

카카오뱅크의 올 상반기 적자규모는 120억원이었다. 1분기 53억원에 이어 2분기에는 67억원으로 손실 규모가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 187억원에 비하면 적자폭이 상당부분 감소했다.

영업수익은 1680억원인 반면 영업비용이 1782억2200만원으로 더 많았다. 영업비용의 대부분은 수수료비용(690억원)과 판매비·관리비(576억원) 등이 자치했다. 

순이자손익은 753억4300만원을 기록했다. 이자비용이 456억2800만원에 그친 반면 이자수익은 1210억7100만원으로 높았다. 순이자마진(NIM)은 2.03%로 시중은행 대비 높은 수준이지만 2분기의 2.12%에 비해서는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