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하반기 채용 "1만명 넘길듯"
삼성, 하반기 채용 "1만명 넘길듯"
  • 노대웅 기자
  • 승인 2018.08.09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4만명 신규 채용…삼성전자서비스 협렵업체 직원 포함
최대 3만2000명 일반 공채로 뽑아…당장 하반기부터 채용 확대
삼성이 향후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여명의 신규채용을 발표했다. 이에따라 하반기부터 삼성의 신규채용 문턱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향후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여명의 신규채용을 발표했다. 이에따라 하반기부터 삼성의 신규채용 문턱이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이 앞으로 3년 동안 4만명을 신규 채용 발표에 따라 당장 하반기 채용 문턱부터 낮아질 전망이다.

9일 삼성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총 4만명을 직접 채용할 방침이다.

당초 3년간 고용 규모는 2만~2만5000명 수준이었지만 청년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최대 2만명을 추가로 뽑기로 결정했다.

일단 4만명에는 지난 4월 직접 고용하기로 합의한 삼성전자서비스 90여개 협력업체 직원  8000여명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최대 3만2000명이 일반 공채로 뽑힐 예정이다.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 계열사들이 업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채용할 가능성이 크다.

최근 몇 년간 삼성은 상·하반기에 걸쳐 연평균 7000~8000명을 채용했다. 경영상황이 좋은 특정 해에는 2배인 1만5000여명도 뽑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용계획상 올해 공채 규모는 1만명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점쳐진다. 대규모 고용 계획을 발표한 첫해이기 때문에 분위기를 살리는 차원에서 다른 해보다는 더 많이 뽑을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삼성은 상반기에 4000명 가량을 뽑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하반기 채용 규모가 상반기에 비해 2배에서 3배 많은 것을 감안하면 하반기에만 8000명에서 최대 1만명이 일자리를 얻을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하반기 공채 공고는 다음달 중순 예정돼 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전국에서 3급 GSAT(삼성직무적성검사)가 일제히 치러질 전망이다.

삼성 관계자는 "연도별 채용 규모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지만 당장 하반기 채용부터 지난해에 비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