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최저임금위 참여 더이상 의미없다" 보이콧
소상공인연합회 "최저임금위 참여 더이상 의미없다" 보이콧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7.10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10일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 인상률에 대한 사업별 구분적용이 않은 것에 대해 "최저임금위 참여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소사공인연합회는 이날 최저임금위 전원회의에서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종 등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부결된 데 대해 "소상공인들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한 최저임금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회는 "최저임금의 직접당사자이자 지불능력의 한계에 달한 소상공인들의 당연하고도 절박한 염원을 외면한 관계당국과 최저금위원회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사용자위원인 소상공인연합회 권순종, 오세희 부회장 2인은 금일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퇴장했으며 이후 최저임금위원회 일정에 보이콧을 선언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말의 기대마저 무위로 돌린 공익위원들에게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기울어진 운동장'이 되어버린 최저임금위에 참여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반발했다.

또 "소상공인들의 한가닥 기대마저 앗아간 모든 책임은 관계당국과 최저임금위원회가 져야 할 것"이라며 "연합회는 이러한 소상공인들의 분노를 모아 이후 사태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