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의..1달만에 수장 2명 낙마사상 초유 사태 맞은 '금융 검찰' 금감원...'금융 개혁' 또 표류
셀프기부 논란에 휩싸였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김 금감원장이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자산규모상위 10개 대형저축은행 CEO 간담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창업일보)이석형 기자 =  '셀프 기부' 논란에 휩싸였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더좋은미래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해 위법 판단을 내린 직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김 금감원장은 지난 2016년 민주당 의원으로 재직 당시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후원해 '셀프 기부'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선거관리위원회는 "'셀프 기부'는 공직선거법 113조에 위반되는 행위다"라고  비난하면서 결국 김 금감원장이 물러났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위법 판정으로 물러나면서 '금융 검찰' 역할을 하고 있는 금융감독원의 권위가 바닥으로 곤두박질친 모습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여러 논란 중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판정이 있으면 사임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김 원장의 사의 표명 직후 바로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임을 알렸다.

금감원은 지난달 최흥식 전 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돼 조기 사퇴하면서 체면을 한 번 구겼다. 재임 기간 6개월로 당시 최단 기록을 경신했지만 김 원장은 이보다 '훨씬' 짧은 2주 만에 물러나 역대 최단기 퇴진이라는 오명을 남기게 됐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최 전 원장 이후 또다시 유광열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선관위의 위법 결정 조짐이 감지되자 거듭된 수장의 '불행'에 금감원 내부는 침통한 분위기를 숨기지 못했다.

한 금감원 관계자는 "두 번이나 연속해서 이런 일이 일어나 망연자실한 상태"라며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뭐라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금감원의 '막막한' 심경을 대변했다. 

두 원장의 연이은 낙마로 금감원장에 대한 검증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금융감독 수장 공백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보인 '금융 개혁'도 당분간 표류하지 않겠느냐는 비관적인 예측도 나오고 있다. 

당초 문 대통령은 대표적 재벌개혁파이자 '친문 실세'로 분류되는 김 원장을 임명, 땅에 떨어진 금융감독 수장의 위신을 높이고 '금융 적폐 청산'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참여연대를 창립하고 2012년 비례대표로 제19대 국회에 입성한 뒤 정무위에서 날선 지적으로 금융당국과 금융기관을 쥐락펴락해 '저격수'란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개혁적인 인사로 금융 개혁에는 '제격'이란 평을 받았다. 

하지만 그랬던 김 원장조차 불명예스럽게 물러나면서 문재인 정부의 금융 개혁 작업 자체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석형 기자  shyi.media@gmail.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