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트업
경기서부문화창조허브 개소식...스타트업 창업육성 전담

(창업일보)채수연 기자 = 경기도 시흥시에 융복합 콘텐츠산업 분야의 스타트업 창업·육성을 전담하는 기관이 자리 잡았다.

 경기도는 29일 오후 시흥시 정왕동의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에서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 개소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성남 판교, 수원 광교, 경기 북부(의정부)에 이어 네 번째 경기문화창조허브다.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는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5개층)의 4개층에 들어섰다.

 네트워킹이나 전시를 위한 다목적홀(1층)을 비롯해 ▲쇼룸, 세미나실을 갖춘 코워킹·지원사무 공간(2층) ▲창업프로젝트 공간과 메이커스 협업 공간(4층) ▲오픈스페이스 및 교육장(5층)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에서 아이디어 발굴캠프, 스타트업 실무 역량 강화 교육, 문화기술 세미나, 맞춤형 기술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난해 11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13개 기업이 입증했다.

 한편 기존 문화창조허브 3곳이 콘텐츠 산업 분야 스타트업 창업과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서부 문화창조허브는 융복합콘텐츠 산업 분야로 특화됐다.

 제조업이 국내 최대 규모로 밀집한 시화·반월산단 인근에 있는 만큼 주조, 금형, 용접 등 중소기업과 첨단기술, 문화콘텐츠를 접목하기 위해서다.

 도는 이를 통해 다양한 메이커스(Makers)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메이커스는 창의성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획부터 제작까지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1인 제조기업'을 말한다.

 도 관계자는 "2014년부터 권역별 특화 콘텐츠 창업육성을 위해 '경기문화창조허브'를 판교, 의정부, 광교에 차례로 설치한 결과, 현재까지 창업 943건, 일자리 2567개 마련 등이 있었다"면서 "또 입주·졸업 스타트업 43개사가 외부자금 293억원을 투자받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소재윤 기자  tel29475654@gmail.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