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점 18만1000개
프랜차이즈 가맹점 18만1000개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7.06.2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간 22.9% 급증

(창업일보) 이무한 기자 =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3년 사이 2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으로 유입되는 인구가 늘면서 비교적 창업이 손쉬운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기준 경제총조사 확정결과'에 따르면 2015년 말 교육서비스업을 제외한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18만1000개로 2012년 대비 22.9%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면 편의점, 안경점 등 도·소매업이 2012년 4만5000개에서 2015년 말 5만3000개로 늘었고 치킨전문점, 커피전문점 등 숙박·음식점업은 9만1000개에서 11만개로 증가했다. 기타서비스업도 1만1000개에서 1만8000개로 확대됐다.

전체 종사자 수도 크게 늘었다. 2012년 48만6000명에서 35.9% 증가해 66만명에 달했다.

가맹점당 종사자 수도 3.3명에서 3.7명으로 증가했는데 숙박·음식점업이 3.7명으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과 기타서비스업은 3.6명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로 살펴보면 가맹 편의점이 3만개로 전체 가맹점의 16.4%를 차지했고 치킨점이 2만5000개(13.7%), 커피전문점이 1만4000개(7.8%)로 조사됐다.

종사자 수도 편의점이 11만7000명(17.7%)으로 가장 많았고 치킨점이 6만3000명(9.5%), 커피전문점이 5만9000명(8.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가맹점당 매출액을 보면 편의점이 4억2970만원으로 가장 컸고 커피전문점이 1억6120만원, 치킨점이 1억3580만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편의점과 커피전문점은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이 각각 0.3%, 4.2%씩 감소한 반면 치킨점은 매출이 무려 19.0% 늘었다.

한편 프랜차이즈 가맹점 전체 매출액은 50조3000억원이고 영업이익은 5조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9.9%다.

3년 전과 비교하면 매출액이 14조9000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조6000억원 늘었다. 영업이익률도 0.3%포인트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숙박·음식점업(2조9000억원), 도·소매업(1조5000억원), 기타서비스업(6000억원) 순으로 높았고 영업이익률은 기타서비스업(14.4%), 숙박·음식점업(12.7%), 도·소매업(6.4%) 순이었다. 매출액으로만 보면 도·소매업(47.4%)과 숙박·음식점업(44.9%)의 비중이 92.3%에 달했다.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은 2억7840만원, 영업이익은 2740만원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매출액은 도·소매업(4억5000만원), 기타서비스업(2억2000만원), 숙박·음식점업(2억1000만원) 순이었고, 영업이익은 기타서비스업(3110만원), 도·소매업(2890만원), 숙박·음식점업(261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