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리‧외식산업 탄소중립 2030’ 대전환 모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리‧외식산업 탄소중립 2030’ 대전환 모색
  • 김희진 기자
  • 승인 2022.07.03 0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조리학회 제86차 정기 춘계학술대회 참석 현장에서 축사하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조리‧외식산업 탄소중립 2030’ 대전환을 모색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2일 경기도 안산시 소재 신안산대학교에서 개최한 ‘2022 (사)한국조리학회 제86차 정기 춘계학술대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조리학계 및 업계 관계자들과 학술대회 주제인 ‘기후위기 시대, 조리‧외식산업과 탄소중립 2030 전략’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먹거리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를 차지할 만큼 심각함에 따라 이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조리‧외식산업의 대한민국 탄소중립 2050’ 대전환을 위한 구체적‧지속가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기후변화와 식량안보 대응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조리‧외식산업 분야에서의 탄소중립 대전환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사도 지난해부터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탄소중립(Net Zero)을 실천하는 저탄소 식생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 추진으로 탄소배출을 59%까지 줄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 조리‧외식산업 분야와 함께 한국 식문화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리고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함께 실천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