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홍준표, 박정희 대통령 42주기 추모행사 참석... "TK신공항 ‘박정희공항’ 명명 공약”
홍준표, 박정희 대통령 42주기 추모행사 참석... "TK신공항 ‘박정희공항’ 명명 공약”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1.10.2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홍 후보는 이날 “1979년도 10·26 당시 저는 시청 앞 군중 속에서 운구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며 “그 때 대부분의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면서 울고 있었다. 참 비극적 사건이었다”고 회고했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주기를 맞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행사에는 홍 후보와 함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대선 예비후보들이 참석했다. 홍 후보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가난의 보릿고개에서 국민을 해방시키고, 대한민국 산업화의 초석을 뒀다는 데 공감했다.

홍 후보는 이날 박 전 대통령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979년도 10·26 당시 저는 시청 앞 군중 속에서 운구차량이 지나가는 것을 봤다”며 “그 때 대부분의 시민들이 눈물을 흘리면서 울고 있었다. 참 비극적 사건이었다”고 회고했다.

앞서 홍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은 5000년 가난을 벗어나게 한 분”이라며 줄곧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강조해왔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50년 앞을 내다보고 대한민국 경제를 일으킨 만큼, 그 분 뒤를 이어 앞으로의 50년을 준비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홍 후보는 지난 9월 jp희망로드 마지막 일정인 ‘리턴 투 베이스’(Return To Base) 프로젝트 일환으로 경북 구미 박정희 대통령 생가를 찾은 자리에서 “박정희 대통령 업적이 김대중 대통령에 비해 낮지 않은 데 (정권이 바뀐후) 상대 진영에서 돌아가신 분을 폄훼하고, 이에 우리 쪽은 죄지은 듯 움츠러드는 것은 참 안타까웠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처럼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을 제대로 만들어) 잘 기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홍 후보는 또 ‘4대 관문공항 도입 공약’을 최우선 공약으로 제시한 후, 대구·경북(TK) 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이름 짓고, 국비를 들여 관문공항으로 건설하겠다고 공약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지난 9월 대구를 찾은 자리에서도 “대구·경북 미래라든지 앞을 내다보고 먹거리 마련해준 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유일했다. 구미공업단지, 포항제철 등이 대표적”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대구·경북 50년 미래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