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20:27 (토)
창업전략
"금융권, 탄소중립 준비 미흡"....금융사 ESG 직접투자 전체자산규모의 1.3%에 불과
"금융권, 탄소중립 준비 미흡"....금융사 ESG 직접투자 전체자산규모의 1.3%에 불과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10.23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ESG 직접 투자 현황은 주식의 경우 2조6000억 원, 채권의 경우 67조7000억 원 수준으로 전체 자산 규모(은행, 보험, 증권 기준: 5,588.7조 원)의 1.3% 수준에 불과했다. 사진 여의도 증권가의 모습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지난 10년간 공적 금융기관들이 해외 석유·천연가스 사업에 141조억원 지원한데 비해 국내 금융사의 ESG 직접 투자 전체 자산규모의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전세계적으로 본격화된 가운데 우리 금융권은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유동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ESG 직접 투자 현황은 주식의 경우 2조6000억 원, 채권의 경우 67조7000억 원 수준으로 전체 자산 규모(은행, 보험, 증권 기준: 5,588.7조 원)의 1.3% 수준에 불과했다. 

또한 ESG 펀드설정 현황도 2.0조원 수준으로 전체 펀드 설정 규모(753.8조원)의 0.3% 수준에 그쳤다.

유동수 의원은 “세계적인 금융투자사와 각국의 연기금 등은 ESG요소를 투자에 중요한 지표로 여기고 적극 투자에 나서고 있지만 우리 금융기관은 ESG투자에 소극적이다”며 “이러한 금융사 소극적인 태도는 아직 기후변화 이행 리스크에 대한 건전성 규제나 감독체계가 마련되지 못한 것이 큰 이유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어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금융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기 때문에 금융당국은 탄소중립에 대한 금융권 유인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며 “현재 금융당국이 추진 중인 녹색금융 모범규준과 기후리스크 관리지침서를 조속히 완료해 금융권을 넘어 기업이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이 또 다른 규제로 변질되지 않고 기업이 기후변화로 인한 경영상 불확실성을 관리할 수 있는 지원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당부도 잊지 않았다.

유 의원이 에너지 비영리단체인 기후솔루션(SFOC)자료를 분석한 결과도 공개했다. 우리 공적금융 기관인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무역보험공사는 2011년 1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총 10년간 해외 석유·천연가스 사업에 제공한 금융지원 전체 규모는 약 141조 1,804억 원에 달했다. 이는 동기간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제공했던 공적금융의 총액인 11조 1,418억 원의 13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에서도 지난해 국내 금융기관의 고탄소산업에 대한 익스포저는 411조 원으로 기업부문에 대한 전체 익스포저(2,358조원)의 17.4% 수준에 달했다. 이는 2015년 파리협정을 체결했음에도 금융기관의 화석연료 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유동수 의원은 “올해 4월 정부는 신규 석탄 화력발전 사업에 대한 공적금융 제공 중단을 선언했으나, 여전히 석유 및 천연가스 등 다른 화석연료 사업에 대한 공적금융 투자는 높다”며 “우리 공적금융기관은 화석연료 투자를 계속 줄여 정부가 추진 중인 탄소중립 기조에 적극 동참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