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갤럭시노트2' 공짜로 푼다
'갤럭시노트2' 공짜로 푼다
  • 서영휘
  • 승인 2014.12.2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서영휘 기자 = SK텔레콤과 KT가 연말연시를 맞아 출시된 지 15개월 지난 단말의 보조금을 출고가 수준으로 높이며 사실상 공짜로 휴대폰을 제공한다. KT는 순완전무한77요금제 사용자를 대상으로 삼성 갤럭시노트2, 갤럭시메가, 갤럭시S4 LTE-A, LG 뷰3, G2, 베가아이언 등 6개 모델의 보조금을 출고가로 끌어올렸다.

 


*연말연시를 맞아 이통사들이 휴대폰 단말기보조금을 대폭 상향, 공짜로 제공하는 휴대폰도 있다. 사진은 KT가 공짜로 푸는 갤럭시노트2.

 

2012년 9월 국내에 출시했던 갤럭시노트2의 촤대 보조금 84만7000원을 포함해 갤럭시메가는 79만9700원, 갤럭시 S4 LTE-A는 60만5000원, LG 뷰3는 64만3500원, G2는 61만6000원, 베가아이언은 27만5000원 등 출고가와 동일한 금액을 보조금으로 지원하는 것.

순완전무한51요금제 사용자도 갤럭시노트2는 69만5000원, 갤럭시메가 66만원, 갤럭시 S4 LTE-A는 51만5000원, LG뷰3는 54만4000원, LG G2는 50만원, 베가아이언 24만6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 SK텔레콤도 LG전자의 G2, 뷰3, 삼성 갤럭시S4 LTE-A, 갤럭시노트2 4종의 단말을 월 10만원대 요금제인 LTE 완전무한 100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공짜로 푼다. 전국민무한 69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G2는 53만8000원, 뷰3는 60만4000원, 갤럭시 S4 LTE-A는 56만8000원, 갤럭시노트2는 68만4000원를 지원받는다, LG유플러스 역시 주요 단말의 지원금 상향을 검토하고 있다. 뉴시스

함께하는 신문 창업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