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국정감사2022]국토교통부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중하위권 "최근 4년간 ‘다’-‘다’-‘라’-‘라’ 지속 하락세"
[국정감사2022]국토교통부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중하위권 "최근 4년간 ‘다’-‘다’-‘라’-‘라’ 지속 하락세"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9.28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국토교통부의 민원서비스 종합평가가 최근 4년간 ‘다’-‘다’-‘라’-‘라’ 등급을 받는 등 지속 하락세를 보이며 초라한 성적표를 보이고 있다. 

특히 민원서비스는 국민의 삶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기 때문에 국토부가 제대로된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변화해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더불어민주당 맹성규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평가등급이 개편된 2018년에 이래로 지금까지 계속해서 등급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018년 ‘다’등급을 받은 후 2019년 ‘다’등급, 2020년 ‘라’등급, 2021년 ‘라’등급을 받아온 것이다. ,

특히 국토교통부 및 소속 중앙행정기관이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결과 지속적으로 중하위권 성적을 받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소속 중앙행정기관인 새만금개발청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새만금개발청은 2018년 ‘나’등급을 받은 이후, 2019년 ‘다’등급, 2020년 ‘라’등급, 2021년 ‘마’등급을 받는 등 매년 평가등급이 낮아졌고,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2018년 ‘라’등급, 2019년 ‘다’등급, 2020년 ‘라’등급, 2021년 ‘다’등급 등 중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도 마찬가지였다. 기획재정부는 매년 약 240개 공공기관 서비스 이용자의 만족도를 조사해 그 결과를 경영실적 평가에 반영하고 있는데, 지난 2021년 만족도 평가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 평가 대상 공공기관 21곳 중 약 67%에 해당되는 14곳의 고객만족도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맹성규 의원은 “최근 국민들은 다양한 주거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국토교통부 및 산하기관의 대국민 서비스 수준은 되려 하락세라는 점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맹 의원은 또한“국토교통부가 과거 설계와 공급 등 굵직한 인프라 제공기관으로써의 역할을 수행해왔다면, 이제는 국민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다양한 욕구와 어려움을 해결하는 서비스 기관으로 변화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