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농협, 쌀 산업 안정위해 특별지원 실시 "쌀 수확기 대비 창고 공간 확보 위해 무이자 자금 3천억원 지원"
농협, 쌀 산업 안정위해 특별지원 실시 "쌀 수확기 대비 창고 공간 확보 위해 무이자 자금 3천억원 지원"
  • 이이영 기자
  • 승인 2022.08.1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농협이 쌀 산업 안정을 위한 특별지원을 실시한다. 10일 농협관계자는 "쌀 수확기 대비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해 무이자자금 3천억원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양곡사업 활성화 및 가공용 판매 등 벼 매입 농협에 410억원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주요 지원내용을 정리하면 ▶22년 수확기 대비 벼수매농협 창고 공간 확보 지원. 창고이동 희망 농협 무이자자금 3천억원 지원  ▶쌀 산업 육성과 고품질쌀 생산 위해 벼 수매 농협 235억원 지원. 전국 벼 수매 농협의 요구사항 반영한 양곡사업 활성화 추진 ▶경영이 어려운 농촌농협 및 ESG 경영실천 위해 175억원 지원. 가공용 판매 5천톤, ESG 경영실천 2천톤, 소비촉진 3천톤 등이다. 

농협은 10일 유례없는 쌀값의 폭락과 산지농협 과잉재고로 ‘22년산 신곡을 매입할 수 없는 상황에 봉착하여 쌀 산업이 중대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판단하고, 그동안 현장에서 건의된 여러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전체 쌀 사업 참여농협에 대해 ‘쌀 산업 안정 특별지원 방안’을 수립·시행한다고 밝혔다.

농협 관계자는 "‘쌀 산업 안정을 위한 특별지원방안’의 주요 내용은 ▲수확기 대비 벼 수매 농협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한 쌀 8만톤 창고 이동 및 제반비용 지원, ▲쌀 산업 기반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벼 수매 농협에 235억원 지원, ▲경영이 어려운 농촌농협 재고처리 및 ESG 경영실천 지원 등"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별 지원방안의 세부 내용은 첫째, ‘22년산 벼 수매를 위한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해 무이자자금 3천억원을 투입해 창고 공간이 부족한 농협이 보유한 쌀(8만톤)을 별도 창고로 이동・보관하는데 소요되는 제반비용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둘째, 전국 벼 수매 농협의 요구사항을 수용하여 쌀 산업 기반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235억원을 지원한다. 셋째, 경영이 어려운 농촌농협이 보유한 쌀 5천톤을 가공용 쌀로 판매를 지원하여 재고처리 및 경영개선을 지원한다"고 강조햏다.  

그는 "이 외에도 ESG 경영실천의 일환으로 소외계층에 쌀 2천톤을 기부하고, 도시농협과 농협 임직원의 쌀 소비촉진 운동으로 쌀 3천톤 이상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협 이성희 회장은 “정부의 37만톤 격리 등의 노력에 농협도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우리 쌀 산업의 중추인 벼 매입 농협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 편성된 410억원과 무이자자금 3천억원을 전격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농협은 우리 쌀 산업 기반유지를 위해 쌀 산업 발전 TF를 구성하여 정책방향을 건의하고 농업인의 소득안정과 국민의 식량창고를 지키는 버팀목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