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현장영상]경기도지사 인수위, 경기지사 국무회의 배석 촉구
[현장영상]경기도지사 인수위, 경기지사 국무회의 배석 촉구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6.2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28일 경기도지사의 국무회의 배석을 촉구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는 28일 경기도지사의 국무회의 배석을 촉구했다.

민선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축소판 경기도, 국가정책의 균형과 효율적 실행을 위해 경기도지사 국무회의 배석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촉구 성명서에는 염태영 인수위원장을 비롯하여 정성호, 안민석, 조정식, 박정 상임고문 등이 함께했다.  

인수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는 대한민국 인구의 26.4%가 생활하고 있으며 지역내 총생산 등 각종 산업 및 경제 지표 등 여러 분야에서 월등히 1위를 하고 있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발전의 성장축이자 행정의 축소판"이라고 밝혔다. 

인수위는 이어서 "경기도에는 정부와 보조를 맞춰야 하는 사안들이 갈수록 늘고 있으며, 경기도 31개 시군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지역 현안이 많아지고 그 양상 또한 날로 복잡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경기도는 도시와 농촌, 어촌, 산촌이 혼재하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인 반도체를 비롯한 각종 첨단산업의 중심지이다. 또한 남북이 접해 있는 안보요충지이며 국책사업 수행의 핵심지역"이라고 말했다 

인수위는 "서울시는 도시행정 위주이므로 전국의 광역자치단체 대표성에서 분명한 한계가 있다. 경기도지사가 국무회의에 배석한다면 수도권은 물론 전국의 광역자치단체가 갖고 있는 현안도 가감없이 전달하여 국정운영의 동반자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수위는 또한 "중앙정부의 주요 정책이 모두 실행되는 경기도에서 경기도지사가 전달하는 정책진단과 제안은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에게 매우 유용한 현장에 대한 참고가 되어 효율적인 국가운영과 지방자치의 동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수위는 이어서 "경기도는 경제, 주거, 교통, 환경, 농축산, 접경지 등이 혼재된 지역으로 복합적이고 종합적인 행정업무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국책사업 수행의 요충지이므로 약 1400만명 경기도민을 대변하고 있는 경기도지사는 국가정책과 지방행정의 효율적 실행과 균형발전을 위해 국무회의 배석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수위는 끝으로 "윤석열 정부는 범정부적 협력체계 강화가 그 어느때보다 절실한 시대적 정신에 부응하며  경기도지사의 국무회의 배석 요청에 대해 바로 적극적인 반응을 해 주기"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