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15:13 (화)
Special Report
김은혜 “소고기법카는 없애고, 도지사 관사는 도민 품으로”...경기도정 혁신방안 발표
김은혜 “소고기법카는 없애고, 도지사 관사는 도민 품으로”...경기도정 혁신방안 발표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2.05.1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19일 ‘소고기법카’로 대표되는 각종 법인카드 유용을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법과 원칙에 입각한 도비 집행을 위해 업무추진비 상세내역 및 영수증을 전부 공개하고, 법인카드 사적유용 적발 시 징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경기도지사 후보는 19일 ‘잃어버린 경기도정 4년의 회복’을 내걸고 도정 혁신을 위한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이재명 전 지사 재임기간 발생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을 원천 차단하고, 투명한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이날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대장동을 넘어 뉴 노멀(New Normal)로 향하는 경기도정’을 도민들에게 약속하고, 이를 위한 세부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김 후보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경기도 내 각종 부정의혹을 발본색원 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행정혁신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우선 ‘소고기법카’로 대표되는 각종 법인카드 유용을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법과 원칙에 입각한 도비 집행을 위해 업무추진비 상세내역 및 영수증을 전부 공개하고, 법인카드 사적유용 적발 시 징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제2의 ‘대장동게이트’ 방지를 위해 전임 도지사가 계획‧추진‧승인한 부동산 개발사업을 전수조사 하는 것은 물론, 일정 수준 이상의 시‧군 개발사업 시 경기주택도시공사(GH)의 참여를 의무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도의 투명한 예산집행을 위해 시민단체 이권카르텔도 바로잡겠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도지사 치적 홍보를 위한 과도한 홍보비 문제를 해결하고, ‘코나아이’로 대표되는 지역화폐 운영기관의 적정성을 재검토해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환수조치 등 각종 조치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후보는 내부 자정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 감사관을 감사원 출신 등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사로 임명하고, 보복성 감사가 이뤄질 수 없도록 원칙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2의 정진상’을 방지하기 위해 정책실장 폐지, 정무직‧별정직 공무원들의 도정개입 최소화 등을 추진한다. 정무직군의 공무원 인사전횡을 미연에 차단하고 전문성을 갖춘 경기도정으로 거듭나겠다는 생각이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낙하산 인사 문제 또한 원점에서 재검토한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4차 산업혁명의 전초기지 4년’을 천명하고, ▲로봇‧AI 등을 활용한 행정혁신 ▲경기도형 디지털플랫폼 정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공기관부터 스마트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수원광교청사, 의정부청사 일부에 대학‧기업과 연계한 로봇 실험실을 구축한다. 이를 디지털 행정혁신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사용해 AI(인공지능), 5G, 로봇, 자율주행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융합하는 빌딩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김 후보는 도청 방문 없이 편하게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도내 행정서비스 혁신(원스톱 행정서비스)을 발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후보는 그동안 세금 낭비로 비판을 받아 온 ‘관사’를 경기도민의 품으로 돌려드려서 새 정부의 기조와 발을 맞추겠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이재명 전 지사 시절 각종 불법‧부정 의혹으로 얼룩진 경기도정을 바로 잡지 않고서는 도정 혁신은 요원하다”면서, “흔들리는 공직기강을 바로 잡고, 오직 도민을 위해 존재하는 경기도정으로 반드시 돌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