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5:30 (토)
Special Report
문화체육관광 분야 손실보전금 2조3000억원, 전체 지원의 10% 차지
문화체육관광 분야 손실보전금 2조3000억원, 전체 지원의 10% 차지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2.05.17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문화체육관광 분야 손실보전금 2조3000억원으로 전체 지원의 1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채익 의원은 이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손실보전금 지급액 추정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 분야 소상공인 29만2천명에 2조3천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전망됐다"고 말했다. 

자료에 따르면 세부 분야별로는 공연예술 등 문화예술 분야는 1만8천8백명에 1,503억원, 콘텐츠 및 미디어 출판기업 등 콘텐츠 분야는 15만5천명에 1조2,417억원, 여행업 및 숙박업 등 관광 분야에는 2만3천명에 1,816억원, 체육시설 등 체육분야에는 9만5천명에 7,637억원이 지급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이번 손실보전금 전체 지급 규모인 23조원의 10%에 해당되며, 지난해 1차 방역지원금 2,922억원(전체의 9.1%), 올해 1차 추경에서 지급된 2차 방역지원금 8,765억원(전체의 8.76%)보다 증가된 규모이다.

이 위원장은 이 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추경 예산안 심의에서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소상공인 손실 보상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듯이 그동안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문화체육관광 분야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은 당연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또, “방역규제를 통해 매출액이 급감한 경영위기 업종의 28%가 문체부 관련 업종인데 손실보전금 전체 지급액의 10%에 그친 부분에 대해서는 문체부가 원인을 분석해서 추가 보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2차 추경 예산안에서 코로나19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 305억원을 추가편성하기 위해 올해 불용이 명확한 대규모 사업 위주로 1,738억원을 감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