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이매지니어스’에 프리A 투자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메타버스 스타트업 ‘이매지니어스’에 프리A 투자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04.1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이매지니어스’에 시드 투자했다. 사진 왼쪽 첫번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공동대표, 사진 왼쪽 두번째 이매지니어스 김진성 대표, 사진 오른쪽 마지막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공동대표

팁스(TIPS) 운영사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AR 메타버스 스타트업 ‘이매지니어스’에 프리A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넥스트드림엔젤클럽도 후속투자자로 참여했다.

파라버스는 준비된 글로벌 서비스다. 체험횟수 140만회를 돌파했고 유저도 4만5천명을 이미 돌파했다. 접속 국가도 140개국을 웃돌고 있다.

이매지니어스는 독보적인 AR·VR 기술을 활용해 가상세계와 현실세계의 경계를 허무는 메타버스 세상을 만드는 3D 및 AR 전문 개발 스타트업이다. 현재 3D실감형 컨텐츠를 일상생활에서 가깝게 구현하는 AR 플랫폼 ‘파라버스’(PARAVERSE) 독자 개발에 성공하고 글로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자인 넥스트드림엔젤클럽도 후속투자자로 참여했다.

파라버스는 디센트럴랜드, 더샌드박스 등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들과 연동되고, 기존의 모든 NFT들을 AR로 적용할 수 있게 한다. 국내 최초 증강현실을 통해 나만의 디지털창작물 NFT를 현실로 소환할 수 있는 유일한 플랫폼이다. 향후 글로벌 성장가치가 높아 투자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이매지니어스는 파라버스 AR과 NFT가 결합된 베타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가상세계 속 내가 보유한 2D, 3D 오브젝트뿐만 아니라 NFT까지 즉시 꺼내어 현실세계에 띄우고 생동감 있게 즐기며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기존 SNS에 사진, 동영상의 형태로 공유할 수 있다.

AR 플랫폼 ‘파라버스’(PARAVERSE)를 운영중인 이매지니어스 김진성 대표는 “NFT를 소유한 사용자가 파라버스 웹사이트에 접속해 가상 지갑을 연동하면, 개인 고유의 URL 링크 주소로 연결되는 마이 유니버스가 생성된다. 이를 클릭하면 기존 파라버스 앱을 통해 자신이 가진 NFT를 증강현실로 띄워 볼 수 있는 방식으로 이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표는 “디지털 창작물 NFT의 소유개념이 등장함에 따라 증강현실(AR) 메타버스 NFT 플랫폼 ‘파라버스’ 앱을 이용해 본인이 소유한 NFT를 증강현실(AR)로 불러와 눈 앞에서 감상하고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파라버스 플랫폼(앱)에 개인, 기업 누구나 3D 파일을 업로드하면 생성된 링크주소 하나로 전 세계에서 스마트폰, 태블릿PC로 AR 컨텐츠를 가상체험할 수 있다.

김진성 이매지니어스 대표는 "앱 이용자의 70% 이상이 글로벌에서 유입되고 있다. 올해 말 파라버스 NFT 정식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팽창중인 가상세계의 초기 핵심유저 확보를 통해 플랫폼 확장과 생태계 활성화로 가상세계 대표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부 정식 엑셀러레이터인 뉴패러다임은 지난 2월 메타버스, NFT, 반려동물, 디지털헬스케어, 커머스 등과 AI, SaaS,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 ICT분야를 포함한 15개 유망 스타트업 집중 신속투자 계획인 ‘2022년 아기유니콘 육성 프로그램’을 현재 운영 중이다.

한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에 따르면 “지난해 8월, 5호 개인투자조합 111억원을 추가 결성하면서 4차산업에 속한 ICT와 헬스케어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국내 1위 엑셀러레이터가 목표”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