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동연 "이재명 당선위해 운동화끈 다시 묶겠다"...정치교체 위한 공동선언’에 합의
김동연 "이재명 당선위해 운동화끈 다시 묶겠다"...정치교체 위한 공동선언’에 합의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2.03.0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후보는 2일 서울 영등포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제 저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함께 ‘정치교체를 위한 공동선언’에 합의했다. 저와 이재명후보의 공동선언은 정치대개혁, 민생대개혁, 협치의 틀을 만들겠다는 의지인 동시에, 국민에게 드리는 약속"이라고 밝혔다.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는 2일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영등포 김동연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전날 서울 마포구에서 가진 이 후보와의 전격 회동에 이은 통합정부 및 단일화 구성을 위한 의지 표명으로 보인다. 

김 후보는 이날 "어제 저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함께 ‘정치교체를 위한 공동선언’에 합의했다. 저와 이재명후보의 공동선언은 정치대개혁, 민생대개혁, 협치의 틀을 만들겠다는 의지인 동시에, 국민에게 드리는 약속"이라고 밝혔다. 

그는 "공동선언에는 대통령 임기를 1년 줄이고 권한을 축소하는 개헌, 양당 구조를 깨트리고 국회의원의 특권을 줄이는 정치개혁, 진영을 넘어 주요 국가정책을 운영하고 국민통합 정부를 구성하는 방안까지 담았다"고 말했다.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는 2일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어서 "저는 이 선언이 ‘정치교체’의 출발점이 될 거라 믿는다. 여기에서 출발해 대한민국 정치, 경제, 사회 곳곳에 촘촘하게 짜여진 기득권 구조를 깰 거라 믿는다"면서 "정치교체가 디딤돌이 되어 통합정부를 구성하고, 부동산 문제와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할 것이다. 다시 활력이 넘치는 대한민국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저는 지난해 8월 고향인 충북 음성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기득권 공화국을 기회의 나라로’라는 시대정신을 내세웠다. 그리고 기득권 구조의 정점에 있는 정치 기득권을 깨기 위해 정치 스타트업을 창업한다고 선언했다"고 말하고 "대선정국에서 네거티브 공세로 시끄러울 때도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과 대안을 제시했다. 대선 후보들에게 ‘공통공약추진위원회’를 제안하고, 코로나19 민생과 정치개혁을 위한 긴급 정책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한 마리 나비의 날갯짓이 태풍의 진로를 바꿀 수 있다. 진흙탕 싸움으로 얼룩졌던 20대 대선의 시대정신으로 ‘기득권 깨기’를 규정하고, 최우선 과제로 ‘정치교체’를 내세워 대선판의 최대 담론으로 만든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히고 "여기에 기초해서 타후보들에게 공통적으로 정치교체와 민생개혁을 제안했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로부터 적극적인 호응이 있었다. 그 진정성과 실천 의지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가 어제의 공동선언문이었다"고 자평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저는 오늘 대통령 후보직을 내려놓는다. 제게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이 자리를 빌어 함께해준 ‘새로운물결’ 당원들, 아반떼, 연몽지대 지지자들, 뉴반란스 청년들, 길거리에서 저의 손을 잡아주신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마음울 표했다.

김 후보는 "저희는 유세차 한 대 없이 선거운동을 해왔다. 선거운동원 전원이 자원봉사자였고 모두가 운동화를 유세차 삼아 깨끗한 선거, 투명한 선거, 울림이 있는 선거를 해왔다. 이번 대선을 기득권 양당 구도, 지긋지긋한 진영싸움으로 치러지는 마지막 대선으로 만들겠다는 마음 하나로 서로를 격려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많이 아쉬우실 거라 믿는다.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와 철학의 실현을 위해 내린 어려운 결정이었음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앞으로도 이런 지지자 분들 뜻을 받들어 우리의 초심을 잃지 않도록 하겠다"고 고심을 드러냈다.

김 후보는 이어서 "저는 오늘부터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위해 다시 운동화 끈을 묶겠다. 어제 합의가 일으킨 ‘기득권 정치 타파’의 불씨가 들불로 번져가도록 더 큰 바람을 일으키겠다. 저 김동연과 ‘새로운물결’은 기득권 깨기라는 시대정신이 제대로 실천되도록 이끌고 감시하는 역할을 멈추지 않겠다. 아니 이제부터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김 후보는 마지막으로 "기득권 정치 구조가 다 타버린 들판에 희망의 정치, 통합의 정치가 꽃피울 때까지 분골쇄신하겠다. 정치가 경제를 돕고,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