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윤석열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1000만원 지원"..."방역패스도 철폐하겠다"
윤석열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1000만원 지원"..."방역패스도 철폐하겠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2.2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6일 자신이 당선되면 "즉시 방역패스를 철폐하고 대통령이 된다면 즉시 기존 정부안과 별개로 600만원을 추가해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하겠다. 특별한 희생을 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6일 자신이 당선되면 즉시 방역패스를 철폐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방역지원금을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고 "(당선되면) 우선 영업시간 제한과 방역패스를 완전 철폐하고, 코로나로 인한 손실의 실질적 보상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전파력이 높지만 치명률이 낮은 오미크론 대유행 이후 해외 나라들은 속속 거리두기를 완화하고 있다"면서 "전 국민의 96%가 백신 접종을 했음에도 확진자가 폭증하여, 백신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방역패스의 당위성이 상실되어가고 있다. 법원의 잇따른 제동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우리 국민은 수년째 개인의 자유를 희생해가며 코로나 방역에 협조해 왔다. 다른 나라들은 일상의 여유를 찾아가고 있는데, 우리는 그대로다.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한계에 내몰린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들이 가장 바라는 것은 예전과 같이 24시간 자유롭게 영업을 하는 것이다. ‘일상’을 되찾기 위해서 반드시 그리고 당연히 필요한 절차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번 추경에서 통과된 방역지원금 300만원은 불충분한 금액이다. 하지만 하루하루가 급한 국민 여러분에게 단비와 같이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된다면 즉시 기존 정부안과 별개로 600만원을 추가해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하겠다. 특별한 희생을 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