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개인투자조합, 창업기업 종잣돈 역할 톡톡"..."역대 최대 실적"
"개인투자조합, 창업기업 종잣돈 역할 톡톡"..."역대 최대 실적"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2.02.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투자조합 2021년 결성금액 6,278억원...투자금액 4,013억원
4년전 비해 "결성액 7배, 조합 수는 5배 이상 증가"
4억원 이하 소규모 투자 많아 "창업기업 마중물 톡톡히 해"
2021년도 개인투자조합의 신규 투자금액은 전년 대비 54.8% 증가한 4,013억원으로 투자액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으며, 투자기업 수는 최초로 1천개를 넘어섰다.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지난해 최고치를 경신한 벤처펀드·투자에 이어 개인투자조합이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주로 초기창업기업에 대한 소규모 투자로 이어져 창업기업의 종잣돈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개인투자조합 신규 결성액은 기존 최대치였던 2020년보다 89% 증가한 6,278억원, 결성조합 수는 88% 증가한 910개를 기록했다. 이는 4년전인 2017년과 비교하면 결성액은 7배, 조합 수는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또한 2021년 신규 투자금액도 4,013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기록되는데 이는 최근 제2벤처붐과 함께 개인의 비상장 벤처기업 투자 관심과 소득공제 등 세제 혜택, 조합결성·운영 규제 완화 등이 효과로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1년도 개인투자조합 결성 실적을 분석한 결과, 2021년도 조합 결성액이 2020년 대비 약 2배에 달하는 역대 최대실적인 6,2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개인투자조합은 개인(엔젤투자자)이나 법인(창업기획자 등)이 최소 1억원 이상을 출자해 창업‧벤처기업에 출자금총액의 50% 이상 투자하고 수익을 얻는 목적으로 결성해 '벤처투자법'에 따라 중기부에 등록한 조합을 말한다.


◆조합 결성액 역대 최대인 6,278억원...조합 수도 2배 가까이 늘어


중기부는 "2021년 조합 결성액은 종전 역대 최대인 2020년의 3,324억원 대비 약 2배 증가한 6,278억원이며, 신규 결성 조합 수도 역대 최다인 2020년 485개 대비 약 2배 증가한 910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분기별로 살펴보면, 2021년 1~4분기 모두 동 분기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면서, 2020년에 이어 조합 결성의 증가세가 지속됐다.

특히 조합 결성이 활발한 하반기 중 4분기에 역대 최대실적인 2,331억원(37.1%)이 결성돼 연간 최대실적인 6,278억원을 경신했다.


◆조합 결성금액 증가, 개인 출자 비중 92%까지 급증해


2021년 신규 결성된 조합을 결성금액별로 나누었을 때, 5억원 이상~10억원 미만의 조합은 309개로 전년 126개 대비 약 2.5배 증가했다.

5억원 미만의 조합 비중은 매년 감소 중인 반면, 5억원 이상의 결성액이 큰 조합 비중이 점차 증가하고 있음이 확인된다.

2021년 조합 출자자 현황을 살펴보면, 개인 출자자 수는 2020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만 6,681명이고, 개인 출자액은 전년 대비 2.4배 증가한 역대 최대인 5,763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제2벤처 붐 등의 영향으로 전문투자자뿐 아니라 일반 개인까지 비상장 벤처기업에 대한 관심과 투자수요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2021년에 조합 결성이 급증한 것은 2018년 개인의 벤처기업 등에 대한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투자금의 소득공제 세제지원을 확대했고, 또한 2020년 조합 재산운용의 자율성을 높이기 위해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의무비율을 대폭 완화하는 등 규제완화 효과에 최근 시장의 풍부한 자금 유동성이 더해졌기 때문이라 분석된다.


◆조합 투자액도 역대 최대, 초기창업기업 투자 비중이 58%를 차지


2021년도 조합의 신규 투자금액은 전년 대비 54.8% 증가한 4,013억원으로 투자액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으며, 투자기업 수는 최초로 1천개를 넘어섰다.

투자기업의 업력별로 볼 때, 3년 이하 초기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가 기업 수로는 68.2%며, 금액으로는 57.7%에 달했다. 이는 후속 투자가 늘면서 초기기업의 투자비중이 줄고 있는 벤처투자조합과 비교할 때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특히 개인투자조합은 기업당 평균 4억원을 투자해 창업기업이 창업초기에 필요로 하는 종잣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조합 등록제 시행 이후 2021년까지 누적 투자금액은 1조 1,268억원으로 전체 운용 중인 조합의 결성금액 1조 5,845억원의 71.1%가 투자됐다.

중기부 전세희 투자회수관리과장은 “지난해 결성액 6천억원은 2001년 조합 등록제도 시행 후 20년만에 달성한 1조원 규모의 약 60%가 한 해에 결성된 것”이며 “최근 증가 중인 조합 수와 결성금액에 맞춰 조합 업무집행조합원의 운용역량 요건 신설 및 출자지분 부담을 완화하는 내용의 '벤처투자법 시행령'을 올 6월까지 개정해 건전한 투자문화를 확산하고 엔젤투자가 촉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