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축구 꿈나무 성장 돕는다” 넥슨, 유소년 축구 후원 프로젝트 ‘Ground N’ 출범
“축구 꿈나무 성장 돕는다” 넥슨, 유소년 축구 후원 프로젝트 ‘Ground N’ 출범
  • 유연빈 기자
  • 승인 2022.01.1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축구 꿈나무 성장 돕는다” 넥슨이 유소년 축구 후원 프로젝트 ‘Ground N’ 출범했다.  넥슨은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국내 유소년 축구 후원을 목적으로 공식 파트너 협약을 체결하고 ‘FIFA 온라인 4’의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Ground N’을 이날 출범했다고 밝혔다. 넥슨 관계자는 "이에 올해부터 각 연령대에 맞는 지원책을 펼쳐 U11부터 U18까지 아우르는 통합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넥슨 박정무 그룹장은 “‘FIFA 온라인 4’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넥슨은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국내 유소년 축구 후원을 목적으로 공식 파트너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정통 온라인 축구 게임 ‘EA SPORTS™ FIFA Online 4(이하 ‘FIFA 온라인 4’)’의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Ground N’을 13일 출범했다.

넥슨 관계자는 이날 "‘Ground N’을 통해 유소년 축구 지원에 적극 투자하고 축구 저변 확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올해부터 각 연령대에 맞는 지원책을 펼쳐 U11부터 U18까지 폭 넓게 아우르는 통합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먼저 15일부터 23일까지 ‘Ground N 스토브리그 In 남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비시즌 기간 U15 축구팀들의 주요 동계 훈련 장소인 남해군에서 참가팀들의 전지훈련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7월부터 8월까지는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해 U12&11, U15&14, U18&17 등 6개 대회 모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유소년을 대상으로 한 국내에서 가장 권위있는 축구 대회로, K리그 프로팀 산하 엘리트 유소년 선수들이 대거 참가해 실력을 뽐낸다.

넥슨은 "이와 함께 연중 ‘Ground N 팝업 축구교실’을 실시한다. 이는 환경이 열악한 도서산간 지역의 유소년들에게 축구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축구계 유명인사 및 인플루언서들과 공동 진행해 전국 8~10개 지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넥슨은 한편으로 "프로젝트 ‘Ground N’의 자문 위원으로는 서울이랜드FC 정정용 감독, 서울이랜드FC U15 홍언표 감독을 위촉한다"고 밝혔다.

정정용 감독은 2019년 U20 월드컵 준우승을 이끈 명장으로, 유소년 축구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으며, 홍언표 감독은 대한축구협회의 유소년 육성 프로그램 ‘골든에이지’ 자문으로 활동했다.

넥슨 박정무 그룹장은 “프로젝트 ‘Ground N’은 한국 축구 저변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FIFA 온라인 4’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한국 축구의 성장 동반자로서 더 나은 유소년 축구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자 준비했다”면서 “장기 프로젝트로 육성해 국내 유소년 축구 환경이 더욱 발전하고 훌륭한 유망주들이 많이 발굴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